깨끗하고 신선한 ‘나’로 채우는 ‘오늘’이라는 하루

당신의 결심이, 몸이, 하루가 녹슬지 않길 바라면서...

0
77

생명활동이란 몸 안과 밖이 마주치는 지점에서 이루어진다. 따라서 ‘생명이 무엇인가?’라고 묻는 순간 바로 생명의 외부, 곧 우주에 대한 질문이 시작된다. 그런 점에서 이 그림은(아래 신형장부도) 몸이면서 곧 우주다.

– <동의보감 – 몸과 우주 그리고 삶의 비전을 찾아서> 중에서

우주는 아무것도 들어오지 않고, 나가지도 않는 ‘닫힌계(Closed System)’다. 그 안에서 에너지는 한 형태에서 다른 형태로 변환되며 끊임없이 순환한다. 우주 안에 담긴 셀 수 조차 없는 수많은 별들이 지금도 태어나고 사라지기를 반복한다. 닫혀 있지만 우주는 스스로 끊임없이 팽창한다. 지금 이 순간에도…

몸은 닫힌 것 같지만 열려 있고, 우주는 열린 것 같지만 닫혀 있다. 우주와 몸은 다른 듯 하지만 끊임없이 순환하는 것은 서로가 닮아 있다(좌: 신형장부도 / 우: 우주 - 이미지 출처: 구글)
몸은 닫힌 것 같지만 열려 있고, 우주는 열린 것 같지만 닫혀 있다. 우주와 몸은 다른 듯 하지만 끊임없이 순환하는 것은 서로가 닮아 있다(좌: 신형장부도 / 우: 우주 – 이미지 출처: 구글)

우주와 달리 우리 ‘열린계(Open System)’다. 60조 개에 이르는 몸속 세포들이 끊임없이 태어나고, 사라짐을 반복한다. 몸은 항상 새로운 세포로 채워져야 한다. 에너지를 만들기 위해 음식을 채워 넣어야 하고, 영양분을 흡수한 후 비워내야 다시 채울 수 있다. 생명이 다하는 날까지 채워지고, 비워짐은 끊임없이 반복된다. 몸은 열려 있기 때문이다.

19세기 영국의 대표적인 지성 사상가 존 러스킨은 “인생은 흘러가는 것이 아니라 채워지는 것”이라고 했다. 인생도 우리 몸과 같다. 그냥 흘러가도록 내버려두는 것이 아니라 비워 내고 변화와 새로움으로 채워 넣어야 한다. 선물처럼 주어진 하루하루를 의미 없이 보내는 것이 아니라, 행복과 건강을 추구하고 나만의 본질로 의미 있는 하루로 채워가야 한다.

오늘은 새로운 나로 거듭나기 위해 더 나은 삶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지금까지의 나, 지금까지의 삶과 이별하기 가장 좋은 날이다.
– <미라클 모닝> 중에서

신선한 음식과 공기로 우리 몸을 채워 넣고, 움직임을 통해 우리 몸을 새롭게 만들어야 한다. 움직임이 어떻게 몸을 새롭게 만드는가? “움직임에 관한 비유를 하자면 인체는 언제든지 움직일 준비가 된 재능 있는 ‘건축물’이다. 또한 손상이 발생하면 스스로 고치며 바람, 태풍, 계속되는 가뭄과 같은 다양한 기후 상태에 반응하기 위하여 단기, 중기별로 스스로를 재건축한다.”라고 <근막경선 해부학>의 저자 토마스 마이어는 말한다.

하루하루 '깨끗하고 신선한 나'로 ‘오늘’이라는 하루에 채워 넣어야 한다. 이것이 <100년 쓸 몸 만들기>의 본질이기도 하다.
하루하루 ‘깨끗하고 신선한 나’로 ‘오늘’이라는 하루에 채워 넣어야 한다. 이것이 <100년 쓸 몸 만들기>의 본질이기도 하다.

어제의 나는 이미 사라지고 없다. 이미 죽어버린 나를 오늘까지 방치해서는 안 된다. 어제의 나를 버리고, 오늘의 새로운 나로 태어나야 한다. 날마다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 그리고 끊임없이 반복되어야 한다. 멈춰서는 안 된다. <아프니까 청춘이다>의 김난도 교수는

더딘 것을 염려하지 말고, 다만 멈출 것을 염려하라.

고 했다. 일상의 반복은 끊임없는 순환을 의미한다. 우리는 날마다 반복되는 일상을 통해 느리지만 조금씩 발전하고 새롭게 태어나려면 우리는 끊임없이 매 순간 자각이 필요하다. 삶의 본질을 유지하는 반복에 지치지 않아야 한다. 과거는 기억과 회상이고, 미래는 기대이며, 현재는 자각이다. 깨어 있지 못해 일상이 녹스는 것을 두려워해야 한다며 법정 스님은 우리에게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들려준다.

녹슨 삶을 두려워하라

이 육체라는 것은 마치 콩이 들어찬 콩깍지와 같다.
수만 가지로 겉모습은 바뀌지만
생명 그 자체는 소멸되지 않는다.
모습은 여러 가지로 바뀌나
생명 그 자체는 결코 사라지지 않는다.
생명은 우주의 영원한 진리이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근원적으로 죽음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다만 변화하는 세계가 있을 뿐.

이미 죽은 사람들은 어떻게 존재하는가.
그들은 다른 이름으로 어디선가 존재하고 있다.
따라서 원천적으로 사람을 죽일 수는 없다.
불멸의 영혼을 어떻게 죽이겠는가.

우리가 산다는 것은 무엇인가.
그것은 기약할 수 없는 것이다.
내일 일을 누가 아는가.
이 다음 순간을 누가 아는가.
순간순간을 꽃처럼 새롭게 피어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매 순간을 자기 영혼을 가꾸는 일에
자기 영혼을 맑히는 일에 쓸 수 있어야 한다.

우리 모두는 늙는다.
그리고 언젠가 자기 차례가 오면 죽는다.
그렇지만 우리가 두려워할 것은 늙음이나 죽음이 아니다.
녹슨 삶을 두려워해야 한다.
삶이 녹슬면 모든 것이 허물어진다.

당신의 결심이, 당신의 몸이, 당신의 하루가 녹슬지 않길 바라면서…


참고: 푸샵 블로그
참고:<동의보감: 몸과 우주 그리고 삶의 비전을 찾아서> 고미숙 지음 | 그린비(2011)
참고:<미라클 모닝>, 할 엘로드 지음 | 김현수 옮김 | 한빛비즈(2016)
참고:<근막경선 해부학: 자세분석 및 치료>, 토마스 마이어 지음 | 송윤경 옮김 | 현문사(2005)
참고:<살아 있는 것은 다 행복하라: 법정 잠언집> 류시화 엮음 | 조화로운삶(2006)

By 푸샵 이종구: <남자들의 몸 만들기, 2004> 저자
[개인/임상/재활 운동사, NSCA-CPT, 스포츠영양코치, 생활스포츠지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