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속의 여러 줄] 당신의 삶을 가로막는 두려움과 포옹하라!

당신은 어느 사자에게 먹이를 줄 것인가?

0
46

살아가면서 우리는 많은 두려움과 마주하게 된다. 그런데 지나고 보면 그 실체가 존재한 게 아니라 두렵다고 느낀 생각 속에서만 존재했던 것이라는 걸 깨닫게 된다. 그리고 생각 속 두려움은 항상 우리를 따라다니면서 두려워하는 일들이 일어나도록 만든다는 것을 알게 된다.

“학생 때는 시험이 두렵고
누군가와 사랑할 땐 그 사랑이 깨질까 봐 두렵다.
많은 사람 앞에 서는 것이 두렵고
자신의 약점이 드러날까 두렵다.
괴팍한 직장상사가 두렵고
냉정한 조직 논리가 두렵다.
변화하는 것이 두렵고
알 수 없는 미래가 두렵다.”

이러한 생각들은 피할수록 더욱 집요하게 똬리를 튼다. 나치의 강제수용소에서 겪은 생사의 엇갈림 속에서도 삶의 의미를 잃지 않고 인간 존엄성의 승리를 보여준 자전적 체험의 내용이 담긴 <삶의 의미를 찾아서>의 저자 빅터 프랭클은

두려움은 두려워하는 것을 현실로 만든다.

고 했다.

용기를 내어 다가간 고양이는 단지 묶여 있는 개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이미지: The Economic Times).
용기를 내어 다가간 고양이는 단지 묶여 있는 개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이미지: The Economic Times).

두려움이 앞을 가로막아설 때마다 도망치고 싶은 것이 사람의 본능이다. 하지만 “우리가 두려워하는 일의 대부분은 사실, 자주 해보지 않아 익숙하지 않은 일일 뿐이다. 따라서 두려움을 극복하는 유일한 방법은 도망치는 게 아니라 맞서야 한다.” 그리고 더 가까이 가서 두려움을 꼭 껴안는 것이다.

허수아비에 앉아 본 새에게 그것은 더 이상 두려운 존재가 아니다(이미지: The Economic Times).
허수아비에 앉아 본 새에게 그것은 더 이상 두려운 존재가 아니다(이미지: The Economic Times).

두려움을 느낀다는 것은 성장하고 있다는 신호다. 목표 없이 되는 대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이 두려운 감정을 느낄 리 없다. 지향점이 있고 계획이 있는 사람들만이 두려운 감정을 느낀다. 두려움은 제거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성장의 엔진으로 활용해야 하는 것이다.

– <My friend, CREATIVITY!> 중에서

인생은 실패의 연속일 수 있다. 때론 그 실패의 기억이 너무 커서 다시 일어서는 것조차 두려울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려움을 외면하지 말고 기꺼이 맞서야 한다. 그리고 껴안아야 한다. 두려움을 키울 것이냐, 두려움을 녹아들게 할 것이냐는 당신의 선택에 달려 있다.

두 마리의 사자

어느 늙은 마사이족 전사가 손자와 함께 불가에 앉아 있다.
한동안 아무 말이 없던 전사가 입을 열었다.

“알고 있니? 인생이란, 서로 끊임없이 싸우는 두 마리의 사자를 가슴속에 품고 사는 것과 같단다.
한 놈은 복수심에 가득 차 있고, 공격적이고 난폭하지.
다른 한 놈은 정이 많고, 부드럽고 사랑이 가득하단다.”

“할아버지, 그러면 두 마리 사자가 싸우면 누가 이겨요?”
하고 어린 손자가 물었다.

늙은 전사가 대답했다.
“네가 먹이를 주고 키우는 놈이 이기게 된단다.”

– 작자 미상

당신은 어느 사자에게 먹이를 줄 것인가? [출처: https://www.youtube.com/watch?v=BUU4J8IlPvQ]
당신은 어느 사자에게 먹이를 줄 것인가? [출처: https://www.youtube.com/watch?v=BUU4J8IlPvQ]

두려움과 포옹하라. 새로운 기회가 생길 것이다. 두려움을 피해 다니면 기회와 행운도 우리를 피해 다닌다.

– <My friend, CREATIVITY!> 중에서

두려움이 있다는 건 한 걸음 내딛으려는 시도를 하려고 마음을 먹었거나 이미 시도했다는 걸 의미한다. 안전지대를 벗어나지 않는다면 두려움을 느낄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때론 두려운 생각을 쉽게 떨쳐버릴 수 없을지도 모른다. 그럼에도 두려운 생각의 반대편엔 분명 당신이 원하는 것들이 기다리고 있을 거라는 기대와 희망을 가지고 두려움을 껴안고 함께 가라. 두려움 없이 사는 건 이미 죽은 사람에게나 가능한 일일 테니까.


참고: 푸샵 블로그
참고: <삶의 의미를 찾아서> 빅터 프랭클 지음 | 이희재 옮김 | 아이서브(2001)
참고: <My friend CREATIVITY! – Do you see him?> 여훈 지음 | 스마트비즈니스(2010)

By 푸샵 이종구: <남자들의 몸 만들기, 2004> 저자
[개인/임상/재활 운동사, NSCA-CPT, 스포츠영양코치, 생활스포츠지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