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OST] 느림이라는 미학의 느와르 ‘드라이브(DRIVE)’ OST

사랑 때문에 변하는 한 남자 이야기

0
31

느리면서도 고혹적인 느와르의 매력에 빠져들게 했던 미학적인 영화 <드라이브, Drive>. 라이언 고슬링과 캐리 멀리건 주연의 이 영화 제목이 주는 느낌은 2001년작 <분노의 질주 1편, The Fast And The Furious>처럼 전형적인 빠른 추격 액션 같다. 하지만 잔인한 폭력 장면과 스피디한 추격전을 제외하면 영화는 상당히 차분하다. 마치 태극권의 품세처럼 느린 듯하지만 폭발적인 에너지를 뿜어낸다. 한편으로 80년대를 주름잡았던 홍콩 느와르가 떠오른다. 그리고 봄 햇살을 천천히 가로지르며 한적한 시골길을 드라이브하는 느낌도 선사한다.

이 영화의 완성도가 높은 이유는 라이언 고슬링의 연기뿐만 아니라 감독 니콜라스 윈딩 레폰의 연출력 때문일 것이다. 스타일리시한 매력과 기존 액션 영화와는 다른 예술적 미와 아름다움이 묻어나는 <드라이브>. 캐리 멀리건과의 안타까운 로맨스에 잘 어우러지는 드라이브 OST까지. 드라이브!~하고 싶은 충동이 인다.

제목과 포스터에서도 느껴지는 매혹적인 느와르 풍의 영화 <드라이브>
제목과 포스터에서도 느껴지는 매혹적인 느와르 풍의 영화 <드라이브>

줄거리는 이렇다. LA의 자동차 정비소에서 일하며, 자동차 스턴트맨으로 살아가는 일명 드라이버(라이언 고슬링 분). 간간히 범죄자들이 범행을 마친 후 차로 안전한 곳까지 데려다주는 어둠의 일을 하기도 한다. 그러던 그에게 우연히 옆집에 살고 있는 아이린(캐리 멀리건 분)과 가까워지면서 조용하던 그의 일상에 작은 파장이 일기 시작하는데…

라이언 고슬링과 캐리 멀리건의 로맨스는 제한 속도를 지키며, 차선 변경을 하지 않는 듯하다.
라이언 고슬링과 캐리 멀리건의 로맨스는 제한 속도를 지키며, 차선 변경을 하지 않는 듯하다.

영화 <드라이브>는 한 남자가 삶의 의미가 된 사랑을 알게 되었을 때, 그 사랑을 지키기 위해 얼마나 잔인해질 수 있는지 보여준다.

당신 곁에 있었다는 건 내 인생 최고의 선물이었어.

사랑 때문에 변하는 한 남자
느린 템포의 느와르
매혹적인 드라이브
내재된 폭력의 잔혹함
고요함과 OST는 이 영화의 모든 것

영화의 오프닝 씬에 사용된 OST는 <Get Away>. 마치 심장 박동 소리와 머슬카의 엔진 소리를 절묘히 조화시킨 듯한 느낌을 주게 한다.

라이언 고슬링과, 캐리 멀리건이 함께 하는 드라이브는 봄날의 햇살을 가로지르는 듯하다. OST 의 제목 <A Real Hero>처럼 사랑을 지키려 한 그는 – 여주 아이린과 그녀의 어린 아들에겐 – 진짜 영웅 인지도 모른다.


참고: 푸샵 블로그
참고: 영화 <드라이브>

By 푸샵 이종구: <남자들의 몸 만들기, 2004> 저자
[개인/임상/재활 운동사, NSCA-CPT, 스포츠영양코치, 생활스포츠지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