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위로 ▼아래로 ♥즐겨찾기

 다들 안녕하시고, 건강하신지요? 

 지막 포스팅 한 날로부터 4년 9개월 정도가 흘렀습니다. 꽤 오랫동안 블로그와 멀어져 있었던 시간들. 사실 이렇게 오랜 시간이 걸릴 거라 예상하지 못했습니다만...결국 다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 4년 9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많은 것들이 변했고, 지금은 '격변의 시기'인 것 같습니다. 더 이상 미룰 수 없어 무엇이든 시작해야겠기에 그동안 생각하고, 고민했던 것들을 푸샵 블로그에 다시 풀어놓고자 합니다.   


아래 포스팅은 2014년 1월 경에 작성해두었던 것입니다. 아마 지금 한국의 상황과 잘 맞아떨어지는 것 같아 2017년 정유년(하필 또 닭띠해;;;;; 꼬꼬댁!~) 첫 포스팅으로 올려봅니다. 나라가 풍지박산이 났다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망가져버렸습니다. 가슴을 치고 통탄할 노릇입니다. 권력이 나라의 주인인 국민을 위해 올바르게 행사되지 못하고 사유화 되었을 때, 그 고통이 이루 말할 수 없음을 현 시국이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2016.12.31 10차 범국민행동의 날 촛불집회 - 오마이뉴스 ⓒ 권우성


 이 시대의 권력은 어디로 가야 하는가?

 년 말, 18대 대선이 끝나고 1년이 다될 무렵 TV에선 <최후의 권력>이라는 다큐멘터리가 전파를 탔다. 방송 자체를 또 하나의 '시대정신' 임을 내세운 SBS. "권력의 갈 길을 찾는 권력 대탐사 다큐멘터리!" 라는 기획의도 아래, 영화배우 이병헌이 내레이션을 맡아 화제가 된 방송. 그래서일까? '권력' 이라는 신선한 소재와 구성, 그리고 <광해, 왕이 된 남자>의 천만 배우 이병헌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더해져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 에 선정되기도 했다. 

 

SBS 다큐멘터리 <최후의 권력>

 

<최후의 권력>은 권력의 한 가운데서 서로 다른 진영에 속해 있던 - 이념과 성향 그리고 세대가 다른 7인의 - 정치인들(금태섭, 박형준, 손수조, 정봉주, 정은혜, 차명진, 천호선)이 출연해 화제가 됐었다. 한국의 복잡한 정치판에서 서로가 앙숙일 수 밖에 없던 그들. 


"권력이란 무엇이며, 왜 그리고 어떤 '빅맨(Big man, 정치적 지도자)'이 되어야 하는가?" 


그 물음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문명과 단절된 코카서스 산맥 아래 모였다는 것. 그 자체만으로도 신기함을 더해주었다(현실의 정치판에서 그렇게 모일 수 있을지 자못 궁금하다 ^^;). 


권력과 리더에 관한 호기심 때문에 보게된 <최후의 권력>. 사람은 누구나 권력에 대한 욕망이 있을 것이며, 각자 처한 환경과 성향이 다르듯 원하는 권력의 크기도 차이가 있을 것이다. 또한 꿈 꾸는 빅맨도 저마다 다르다. 국민 모두가 각자의 소중한 주권을 행사하고, 그로 인해 진정한 빅맨이 우리 곁에 오는 날을 기대해본다. 다큐를 보는 동안 두 편의 영화가 떠올랐다.

 

 

광해, 왕이 된 남자 [2012]

 

<광해, 왕이 된 남자> 그리고 <변호인>

 

<최후의 권력>의 방영시기와 <변호인>의 개봉 시기가  겹친 이유 때문일까? 권력과 진정한 지도자에 관한 호기심이 더욱 커져 다큐멘터리를 끝까지 보게 만들었다. 다는 아니겠지만 누구나 한 번쯤은 대통령이 되고 싶은 꿈을 가져본 적이 있지 않을까? 비록 험난한 정치판과 무서운 권력투쟁을 몰랐던 순수한 어린 시절의 생각이었겠지만...

 

권력욕이 있거나 대통령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는 푸샵. 그러나

 

"내가 만일 대통령이라면 이렇게 했을텐데..." 

"우리도 이런 대통령이 있으면 어떨까?"

 

하고 생각해본 적, 있다. 상상과 현실의 괴리를 감안하더라도 내가 꿈꾸는 대통령을 살아서 볼 수 있을까? 비록 현실에서는 완벽한 대통령을 만날 수 없다 해도, 꿈에서나마 간절히 원했던 대통령을 스크린 속에서 만나 볼 수 있었다는 것. <광해, 왕이 된 남자>가 우리에게 주는 작은 위로의 선물아니겠는가. 

 

그는 진정으로 왕이 되고 싶었을까? [광해, 왕이 된 남자]

 

왕이 되어서는 안 되는 남자! 아니 왕이 될 꿈조차 꿔보지 못했던 한 남자. 그가(하선: 이병헌 역) 왕이 되었다. 비록 천민 출신에 왕(광해: 이병헌 역)의 대역을 할 수 밖에 없는 운명이었을지라도, 우리가 꿈꾸는 진정한 왕이 무엇이었는지를 스크린 속에 잘 녹여내 주었다. 그 속엔 백성을 향한 뜨거운 사랑이 눈물과 함께 담겨 있다.


펼쳐진 내용이 역사적 사실과 닿아 있지 않다 하더라도, 어쩌면 우리는 그런 왕을 가져보고 싶은 달콤한 꿈을 꾸고 있었던 것은 아닌지. 하여, 영화의 시작은 달콤함이 가미된 경쾌한 OST로 시작, 그 가락에 맞춰 매끄럽게 춤을 춘다. 무거울뻔 했던 주제를 다룬 <광해, 왕이 된 남자>. 이병헌, 한효주 두 주인공의 웃음과 OST로 인해 어깨를 살며시 들썩이게 한다(변호인은 기억될 만한 OST가 없어 아쉬움 ^^;). 

왕이 되고 싶소이다. - 이병헌(하선 역) 대사 중에서

 

백성을 하늘처럼 섬기는 왕, 진정 그것이 그대가 꿈꾸는 왕이라면 그 꿈 내가 이뤄 드리리다! - 류승룡(혀균 역) 대사 중에서

 

그 왕이라는 자리가 남을 쳐내고 얻어야만 하는 자리라면 난 왕이 되지 않겠소. - 이병헌(하선 역) 대사 중에서


그깟 사대의 명분이 뭐요?  도대체 뭐길래 2만의 백성들을 사지로 내몰라는 것이오? 임금이라면, 백성이 지아비라 부르는 왕이라면, 빼앗고 훔치고 빌어먹을지언정 내 그들을 살려야 하겠소. 그대들이 죽고 못사는 사대의 예보다 내 나라 백성이 열갑절 백갑절은 더 소중하오! 

- 이병헌(하선 역) 대사 중에서

 


"예상하지 못했던 웃음 그리고 눈물"

사극이 이처럼 재밌던 적이 있었나? 몇 번을 봐도 재미지다...

이병헌의 코믹스런 표정과 한효주의 웃을 듯 말듯 한 미소...

국민을 생각하지 않는 정치인들은..."자! 엿 드시오."

진정한 지도자를 소망하다...

2014년 보궐 선거! 잘 치뤄지길...

 

광해, 왕이 된 남자 OST - Opening

 

극장판에서의 결말은 이병헌(하선 역)이 조선을 떠나는 것으로 끝이난다. 하지만 극 중 왕비였던 한효주와의 사랑을 이뤄달라는 팬들의 소망을 담아 별도의 미공개 엔딩을 배포 했다. 영화가 끝나면

 

"과연 그들은 어떻게 되었을까?" 

 

하는 궁금증을 팬 서비스 차원에서 풀어 준 것이 아닐까. 어쨌든 행복한 결말이어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광해 미공개 엔딩


2017년 정유년이 시작되었습니다. 여전히 나라가 어수선합니다만 소망하는대로 변할 것이라 믿어봅니다. 우주의 기운이 퇴색해버리긴 했지만 그럼에도 삼라만상의 기운을 받아 나라가 권력이 개인이 건강해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2017년 첫날! 행복하고 건강하게 시작하시길 바랍니다. (^▽^) 이상 푸샵이었습니다.


■ 푸샵 브런치 [100년 쓸 몸만들기]에 오시면 더욱 풍성한 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공감과 구독 부탁드립니다. (^▽^)

Trackback(0) : Comment (6) - O( ̄▽ ̄)o 건강하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컴백에 축하드립니다. 2017년에는 으라찻차한 해가 되길 바랍니다.

  2. 푸샵님 안녕하세요..
    이젠 블로그에서 종종 뵐 수 있는 건가요?^^
    여튼 무지 반가워요~

  3. 오랜만의 컴백 대 환영입니다!
    광해의 내용 때문인지, 촛불집회에서도 광해 패러디 포스터가 많네요. :)

    • 너무 오오랜만에 컴백을 했네요. ㅎㅎ 라라윈님 블로그 보면 대단하다는 생각이!~ 역시 끈기 있게 꾸준히 밀고 나가는 게 답인듯해요. ^^. 그러게요. 이젠 우리가 꿈꾸는 대통령 좀 나왔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긴해요. 이번엔 바껴야 헬조선이라는 오명도 좀 벗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어요. ^^. 남은 시간 마무리 잘하세요. ^^b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