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위로 ▼아래로 ♥즐겨찾기

의 70%가 수분으로 되어 있는 인간이 물을 마시는 않고 살아간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다. 물은 생명과도 직결되지만 건강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물을 마시면 좋은 이유를 찾자면 100가지가 넘을지도 모른다. 


간질, 두통, 천식, 결핵, 신체 통증, 심장 박동 가속화, 수막염, 신장 및 요로 질환, 구토와 설사, 위염, 당뇨병, 치질, 변비, 자궁의 질병, 눈의 질병, 생리 장애, 귀와 코 및 목의 질병, 고지혈증, 기관지염....


이 수많은 질환들은 물을 마심으로서 증상 해결에 도움이 된다. 물론 개중에는 과학적으로 밝혀진 사실들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것들도 있다. 


인체의 70%는 수분, 즉 물로 되어 있다. 그래서 물은 건강의 바로미터이다. (이미지 출처: 구글)


당신은 언제 물을 마시는가? 물론 목이 마를 때라고 대답한다면 당신의 몸은 상당히 물이 부족한 상태이다. 갈증을 느낀다는 것은 실은 몸이 보내는 최후의 경고이다. 그러면 최초의 경고는 무엇일까? 

몸안에 물이 부족하면 가장 먼저 영향을 받는 것은 혈액과 림프액이다. 

혈액의 주요 역할이 산소나 다양한 에너지원을 세포로 운반하는 것이라면, 림프액은 오래된 세포나 노폐물을 나르는 것이기에 혈관과 림프관은 신체의 상하수도에 비유할 수 있다. 혈액은 혈구라고 불리는 유형 성분과 혈장이라는 액체 성분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혈액의 약 60%를 차지하는 혈장의 90%가 수분이다. 림프액은 모세혈관에서 나온 혈장이 세포 사이를 지나다니며 림프관으로 흘러 들어간 것이기에 혈장처럼 90%가 수분이다. 


고혈압과 피부노화


물이 부족한 상태가 되면 혈액과 림프액의 수분이 줄어들기 때문에 혈액 농도가 진하게 된다. 보통 '끈적끈적한 혈액'이란 표현을 하는데 물이 부족하다는 최초의 신호가 바로 혈액이 끈적끈적해지는 것이다. 혈액이 끈적끈적해지면 혈액의 흐름이 나빠지기 때문에 몸은 혈압을 높이고 심박수를 증가시키며 모세혈관을 닫는 등 중요한 부위로 가는 혈류를 확보하려고 한다. 


물 섭취 부족이나 카페인 등으로 수분이 몸속에서 빠져나갈 때 가장 먼저 나타나는 것은 피부가 건조해지는 것이다. (이미지 출처: 구글)


그리고 눈에 보이는 첫 신호는 역시 피부의 노화이다. 마사지를 하면 피부에 탄력이 생기는데 이것은 자극으로 인해 모세혈관으로 흘러가는 혈액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만성적으로 물이 부족하면 혈압이나 피부에 이런저런 신호가 나타내는데, 그 외에도 몸은 다양한 방법으로 물이 부족하다는 사실을 알려준다.


가령 푸샵은 수업이나 상담을 할 때 장시간 얘기하면 목이 잠길 때가 있는데 이것도 물이 부족하다는 신호다. 평소에 충분히 물을 마시고 있지만 하루 6~7시간 말을 하다 보면 짧은 시간에 날숨과 땀에 의해 대량의 수분이 상실된다. 폐나 호흡기관은 늘 수분이 넉넉해야 하는 부위이기 때문에 우선적으로 물이 공급되지만 탈수 증상도 먼저 진행된다. 이야기나 말을 많이 해야 하는 교사, 상담사 그리고 직업 가수처럼 노래를 부를 기회가 많은 사람은 갈증이 나지 않아도 충분히 물을 마셔 두어야 한다. 


눈이 메말라가는 안구건조증


건조함, 따가움, 이물감 등을 호소하는 안구건조증 환자는 최근 들어 스마트폰 사용과 함께 콘택트렌즈 착용, 안과 수술이 늘면서 크게 증가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안구건조증 환자는 2010년 186만명에서 지난해 225만명으로 급증했다. - 매일경제 2017.2.17


컴퓨터 및 스마트폰 사용이 늘어남에 따라 안구건조증 환자도 늘어난다. 이는 물 마시는 습관이 줄어드는 것과도 관계가 있다. (이미지 출처: 구글)


최근 들어 컴퓨터 앞에 앉아 일하는 기회가 부쩍 늘어 '안구건조증'으로 고생하는 사람이 늘고 있는데, 이것도 눈에만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라 몸 안에 수분이 부족해서이다. 


눈이 건조해지면 물을 두세 잔 마시고 잠시 눈을 감는다. 이렇게 하는 것이 인공 눈물과 같은 안약을 투여하는 것보다 훨씬 안전하고 효과적인 방법이다. 


하지만 가장 좋은 것은 하루 일과 중 규칙적으로 물을 마시고 몸 전체에 늘 수분이 넉넉한 상태를 만들어 놓는 것이다. 


한밤 중 경험하는 공포의 근육경련


혹시 수면 중에 다리에 쥐가 나거나 아파서 깬 경험이 있을 것이다. 드물지만 푸샵도 경험한 적이 있다. 이 또한 체내 수분이 부족하다는 신호이다. 다리에 쥐(Cramp, 근육경련)가 나는 것은 장딴지의 근육이 제대로 수축되지 않아 경련을 일으킨다. 그렇다면 왜 수축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것일까? 혈중 수분이 감소하여 미네랄이 균형을 잃었기 때문이다. 수영이나 축구 등 격렬한 운동을 하다가 발에 쥐가 나는 것도 기본적으로 같은 이유 때문이다. 


한밤에 겪는 근육경련은 근육을 칼로 자르는 것 같은 통증을 수반한다. 근육경련도 몸에 수분이 부족하다는 것을 알리는 신호다. (이미지 출처: 구글)


수면 중에는 수분이 보급되지 않는 데다가 체온을 조절하기 위해서 겨울에도 땀을 흘리기 때문에 탈수 상태에 빠지기 쉽다. 취침 직전에 물을 마시는 것은 위에서 식도로 역류될 위험이 있기 때문에 삼가야 하지만, 자기 2시간쯤 전에 충분히 물을 마시고 자기 직전에 불필요한 수분을 소변으로 배설하고 자면 좋다. 


참고: <인체생리학>, <물, 치료의 핵심이다>, <내 몸에 가장 좋은 물>


간밤에 비가 내려서인지 오늘 아침 공기는 상쾌한 듯 합니다. 미세먼지가 많이 없어진듯 하네요. 이처럼 대기중에도 먼지가 많을 때 비가 내리면 공기가 상쾌해지듯, 우리도 물을 규칙적으로 마셔야 건강에 좋은 듯 합니다. 건강하고 행복한 한 주 시작하시길 바랍니다. (^▽^) 이상 푸샵이었습니다. ┌(ㆀ_ _)┐


■ 푸샵 브런치 [100년 쓸 몸만들기]에 오시면 더욱 풍성한 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공감과 구독 부탁드립니다. (^▽^)

Trackback(0) : Comment (30) - O( ̄▽ ̄)o 건강하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렇군요. 나이들어가면 몸에 수분부족이 더 심해지겠지요.
    수시로 물을 마셔줘야 하는데 그게 잘 안되네요. ㅎㅎ
    신경써서 자주 마셔줘야겠어요.

    • 나이가 들면 점점 피부가 건조해지는데 대체로 물을 잘 안드시는 습관 때문이긴 해요. ^^ 습관을 잘 들이는 게 관건인듯 합니다. 월요일 오후시간도 행복하게 쫘악 누리시길 바랍니다. ^^

  2. 물 부족이 무섭네요.
    겨울이면 천식기가 약간 있는데,
    물을 많이 마셔주는 것이 좋군요.

    • 주위 지인분들이나 회원 상담하다보면 대체로 물을 의식적으로 잘 안드시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다보니 피부들이 대체로 건조한 편이더라구요. ^^ 천식에도 적당한 온도의 물과 규칙적인 운동, 산소함량이 높은 공기를 마시는 것이 개선에 도움이 되지요. 월요일 오후시간도 행복하게 쫘악 누리시길 바랍니다. ^^

  3. 물을 자주 마시는게 좋다고 하는데도 쉽지 않네요

    • 습관이 안되어 있으면 의식적으로 마시기 힘들긴 해요. ^^ 조금 더 신경써보시길 바랍니다. 월요일 오후시간도 행복하게 쫘악 누리시길 바랍니다. ^^

  4. 저는 몇년전부터 일부러라도 물울 마시려고
    하고 있습니다
    덕분에 화장실을 자주 가게 되긴 하지만..
    이젠 습관처럼 물을 마십니다 ㅋ

    • 물을 습관적으로 마시기 전보다는 화장실에 더 자주 가게 되는 건 맞는 것 같아요. 대신 카페인이 든 커피를 자주 드신다면 더하지요. 커피를 줄이고 물을 더 드시는 게 좋긴해요. ^^. 귀찮아도 건강에는 좋으니 좋은 습관으로 만드는 게 좋은 것 같습니다. 월요일 오후시간도 행복하게 쫘악 누리시길 바랍니다. ^^

  5. 물이 중요하군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6. 수분이 70프로니까 물을 많이 마서야 할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7. 물 부족 정말 무섭죠.
    저는 요즘들어서 부쩍 물을 많이 먹고 있답니다

  8. 저는 진짜 물을 잘 마시지 않는 편이라 한때 의무적으로 마셔보기도 했지만 금새 원래대로인~~~^^;
    다른 건 알았는데, 안구건조증도 물 부족 현상이었다니.. 첨 알았어요.

    • 대체로 주변 지인이나 여성분들이 물을 규칙적으로 안마시더라구요. 그리고 커피는 또 자주 마시다보니 피부들이 건조하다고 한마디씩 하는데...화장실 자주 가는 것도 귀찮아 물을 안마신다고 하시는 분들도 있긴 하더라구요. ㅎㅎ 하지만 여자의 생명은 또 피부니, 피부를 생각해서라도 물은 규칙적으로 드시는 게 좋긴해요. ^^

      너무 과도하게 컴퓨터나 스마트폰 화면을 보고, 눈 휴식을 취하지 않는 것이 더 눈을 마르게 하는 거죠. 물은 잘 안마시는데 눈을 과도하게 사용하니 생기는 현상이긴 해요. ^^ 편안한 밤 되시길 바랍니다. ^^

  9. 역시 물은 정말 중요한 거네요 ㅠㅠ..
    화장실을 자주 가는 건 사실 귀찮지만..
    그래도 건강을 위해서라도 잘 챙겨먹어야겠어용

  10. 물 자주 마셔줘야겠습니다!!ㅋㅋ
    저는 평소에도 물을 자주 마셔서,,~^^

    • 물 자주 마시니 피부는 촉촉하게 좋을 듯 합니다. ^^ 피부 건강 관리 비결은 적당한 물 섭취, 노폐물 걸러내는 땀 배출 운동, 야채 과일 섭취죠. ^^ 결과적으로 다 물과 연관된 것이랍니다. ㅎㅎ 편안한 밤 되시길 바랍니다. ^^

  11. 눈이 건조하면 저런 방법이 있었네요??
    처음봐용~~^^
    정말 좋은 방법인거 같아요
    저도 눈이 건조할때가 많거든요
    실내가 진짜 많이 건조 ㅠㅠ
    잇님 정보 감사해용~~^^

    • 물은 자주 안마시는데, 눈은 컴퓨터나 스마트폰 때문에 과도하게 사용하니 안구건조증이 생길 수 밖에 없지요. ^^ 실내가 건조하면 화분과 가습기를 두는 게 좋긴 해요. 편안한 밤 되시길 바랍니다. ^^

  12. 수분 잘 챙겨야겠어요~~

  13. 저도 음료수를 좋아해서 물을 잘 안 마시는데 지금 당장 한 잔 마셔야 겠어요. 시간이 너무 늦었나...ㅋㅋ 좋은 꿈 꾸세요ㅎㅎ

  14. 물보다 커피를 더 많이 마셔서 큰일이에요 ㅠㅠ

  15. 물은 정말 중요한것같아요! 물만 잘 마셔도 건강해질수 있잖아요! 한밤중 근육경련도 수분부족의 증상인지 몰랐네요... 얼마전에도 자다가 근육이 뒤틀려서 눈물이 찔끔났거든요ㅠㅠ

  16. 우리 몸에 물이 좋다는 것은
    귀에 못이 빅히도록 들었지만
    막상 실천이 잘 안되는 게 바로 물마시기입니다.
    오늘부터는 심기일전해 물을 많이 마시로독 노력하겠습니다.

    쌀쌀한 날씨에 건강 잘 챙기시고
    화요일을 멋지게 보내세요.

  17. 좋은정보 잘 보고 가네요

  18. 물에 대해선 저도 글을 쓸만큼 그 중요도에 대해서 인지를 하고 있는데...
    참... 그게 습관 정착이 힘드네요. ㅠ
    반성해봅니다.

  19. 물의 소중함을 꺠닫게 하는 글이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