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OST] 느림이라는 미학의 느와르 ‘드라이브(DRIVE)’ OST

느리면서도 고혹적인 느와르의 매력에 빠져들게 했던 미학적인 영화 <드라이브, Drive>. 라이언 고슬링과 캐리 멀리건 주연의 이 영화 제목이 주는 느낌은 2001년작 <분노의 질주 1편, The Fast And The Furious>처럼 전형적인 빠른 추격 액션 같다. 하지만 잔인한 폭력 장면과 스피디한 추격전을 제외하면 영화는...

[영화 OST] 도전과 끝까지 버티는 것에 관하여: 록키 OST

2017 정유년, 첫 영화로 극장에서 <마스터>나 <판도라>를 볼 것인가 고민하다, 우울한 정국에 기운이라도 얻어야겠다는 생각에 다시 보기를 선택한 <록키>. 그러고 보면 <록키>는 살면서 가끔씩 보게 되는 영화 중 하나인 것 같다. 팍팍한 현실에 지쳐있을...

[영화 OST] 예상치 못했던 웃음과 눈물. 광해 왕이 된 남자 OST

나라가 풍비박산이 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망가져버린 지난 10년. 국민들만 상처를 받은 게 아니라 국토의 젖줄도 상처를 받았던 지난 세월이다. 상처를 다독이고, 수문을 개방하니 조금씩 회복할 조짐이 보이고 있다지만 갈길은 멀다. 권력을 쥔...

[책 속의 여러 줄] 워라벨과 소확행의 비결? 운동화를 신으세요!

2018년 트렌드 중 하나는 '워라벨'과 '소확행'이 아닐까 싶다. 처음 들었을 땐 무엇을 의미하는지 몰랐다.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워라벨: 'Work and Life Balance'의 줄인 말로 작장에 갇혀 일만 하며 살 수밖에 없는 현실 속에서 개인의 삶도...

[책 속의 여러 줄] 당신의 삶을 가로막는 두려움과 포옹하라!

살아가면서 우리는 많은 두려움과 마주하게 된다. 그런데 지나고 보면 그 실체가 존재한 게 아니라 두렵다고 느낀 생각 속에서만 존재했던 것이라는 걸 깨닫게 된다. 그리고 생각 속 두려움은 항상 우리를 따라다니면서 두려워하는 일들이 일어나도록 만든다는...

[생각의 힘] 검색 말고 사색, 잃어버린 고독과 혼자만의 시간을 찾는 방법

2017년 1월 9일, 현대 사회를 유동성(Liquid) 있는 액체로 정의했던 지그문트 바우만(Zygmunt Bauman)이 타계했다. 아마도 그는 '영원한 이방인'의 별로 떠났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바우만을 알게 된 건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2012년 출간된 <고독을 잃어버린 시간>을 접하게 된 후였으니까. 외로움을 고독으로...

[영화 OST] 영웅은 죽지 않는다. 30년이 흐른 뒤에도! 영웅본색(英雄本色) OST

2018년 3월 22일, 영화 <영웅본색 4>가 개봉했다. 아직 보진 못했지만 그 이름만 들어도 여전히 설레는 <영웅본색>이 개봉한 지 벌써 30년이나 되었다. <영웅본색> 30주년을 기념한 <영웅본색 4>는 어떻게 각색이 되었을지 궁금하다.  왕대륙, 왕카이, 마천우가 과연...

[질문의 힘] 질문이 사라진 인생: 다시 질문 하라!

태양이 하늘에서 불타기 전부터, 인류가 태어나기 전부터 나는 어떤 '질문'을 기다려왔노라. - 영원의 수호자, <스타트랙>중에서 인류가 걸어온 길을 뒤돌아 보면, 남겨진 발자국처럼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힘의 근원이 있다. '질문(Question, ?)' 걸음을 멈추면 앞으로 나아갈 수 없다. 마찬가지로...

[책 속의 여러 줄] 지치고 고단하여 흔들리더라도

누구나 흘러가는 세월 속을 걸어간다. 주어진 삶 속에서 자신만의 길을 걷는다. 걷다 지치기도 하고 쓰러지기도 한다. 그리고 다시 툭툭 털고 일어나 다시 걷곤 한다. 우리는 고단하지만, 매력적인 이 모든 과정을 인생이라 부른다. 그 길고 긴 여정 속에서 지치지 않고...

[질문의 힘] 당신에게 실패란 무엇인가? 실패는 부끄러운 것인가?

당신 실패하지 않았어, 나도 지방대 나와서 취직하기 되게 힘들었거든. 그런데 합격하고 입사하고 나서 보니 성공이 아니라, 그냥 문을 하나 연 것 같은 느낌이더라고. 어쩌면 우리는 성공과 실패가 아니라, 죽을 때까지 다가오는 문만 열어가면서 살아가는...

푸샵 SNS

12팔로워팔로우
1,390팔로워팔로우
37구독자구독

인기 글 보기

여는글: 당신의 몸은 곧 당신이다 – 1편

당신의 몸은 곧 당신이다. 결코 또 다른 몸을 갖지 못할 것이며, 단 한 번만 이 세상에 존재할 것이다. 당신이 최상의 몸 상태로 한 번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