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위로 ▼아래로 ♥즐겨찾기

'보이는 거소가 보이지 않는 것'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1.20 [질문] 끝까지 싸울 용기와 의지가 나에게 있는가? - 故 김득구 선수의 질문 (11) by 푸샵

태양이 하늘에서 불타기 전부터, 인류가 태어나기 전부터 나는 어떤 '질문'을 기다려왔노라. - 영원의 수호자, <스타트랙>중에서

인류가 걸어온 길을 뒤돌아 보면, 남겨진 발자국처럼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힘의 근원이 있다. 바로, 질문(Question, ?)이다. 걸음을 멈추면 앞으로 나아갈 수 없다. 마찬가지로 질문을 멈추면 생각하고 상상하는 힘이 동력을 잃고, 더 이상 대뇌의 신피질을 자극하지 않게 된다. 생각하고 상상하는 힘이 멈추게 되면 결국 발전도 멈춘다. 


"새처럼 날 수 없을까?" 

"저 바다 건너편에 무엇이 있을까?"

"어떻게 하면 지금보다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을까?"

"우주 멀리 있는 별을 어떻게 더 선명하게 볼 수 있을까?"

“좀 더 좋은 제품을 생산할 수는 없을까?" 

"블로그를 잘하는 방법은 없을까?" 


인류의 발전은 질문과 함께 이루어져 왔다. 아무리 작은 질문이라도 '질문' 그 자체는 답을 찾게 하는 힘이 있다. 답을 찾은 인류는 한 걸음 전진하게 된다. 그리고 다시 새로운 질문을 던지고, 답을 찾고 또 한 걸음 전진한다. 삶도 마찬가지다. 한 개인의 삶 또한 질문으로 인해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감과 동시에 삶의 철학이기도 하다. 메를로-퐁티는 그의 저서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에서 "질문은 존재에 대한 궁극적인 관계로서 철학 그 자체"라고 했다. 


질문은 삶을 성찰하는 힘과, 발전을 위해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힘도 있지만, 어떤 질문은 삶이라는 혹독한 링 위에서 끝까지 버틸 수 있게 한다. 그리고 그 질문은 아주 강력한 힘을 지니고 있다. 목숨을 걸어야 할 만큼 처절할 정도로... 1월 7일 포스팅의 주제가 영화 <록키> OST 였다. 제목이 


도전과 끝까지 버티는 것에 관하여 - 록키<Rocky>, 록키 OST 

실베스터 스탤론이 각본을 쓴 영화 <록키>의 모티브가 된 무하마드 알리와 척 웨프너의 권투 경기 (출처: 구글)


<록키>의 각본을 썼던 실베스터 스탤론은 세계 헤비급 챔피언 복서 무하마드 알리와 척 웨프너 경기를 보고 영감을 얻었다. 웨프너는 당시 무적을 자랑하던 알리를 상대로 다운을 뺏기도 하면서, 15라운드 끝까지 버텼다. 하지만 아쉽게도 15라운드 종료 19초를 남기고 코가 부러졌을 정도의 심한 부상을 입은 채 TKO로 패했다. 1975년 도전 당시 웨프너의 나이, 복서로는 환갑을 넘은 마흔 살이었다. 


마흔 살!


한국 복서 중에도 링 위에서 끝까지 버틴 사람이 있었다. 1982년 11월 13일(한국시간 14일), WBA 라이트급 세계 챔피언 전에서 동양 챔피언 김득구 선수는 당시 세계 챔피언 레이 맨시니와 대결을 벌인다. 무명 복서 김득구는 세계 챔피언과 대결을 해야 할 정도의 기량은 아니었다고 한다. 그럼에도 그는 도전을 택했다. 마치 영화 <록키>의 주인공처럼. 하지만 그 도전이 생애 마지막 경기가 될 것이라고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 


어떤 질문이 무명의 복서 김득구를 세계 챔피언 전 링 위에 서게 했을까? (출처: 구글)


김득구는 14라운드까지 버티며 맨시니와 대혈투를 벌였다. 하지만 결정타를 맞고 링 위로 쓰러진다. 끝내 일어나지 못한 김득구는 그날이 생애 마지막 경기가 되었고, 영원히 링 위에 잠들게 된다. 그가 걸었던 삶의 길이 권투라는 가장 원초적인 스포츠였다면, 분명 그는 자신의 삶에 있어 최선을 다했고 죽을 힘을 다해 버텼다(김득구 선수의 죽음으로 인해 복싱 경기는 15회전에서 12회전으로 경기 규칙이 바뀌게 된다).  

 

그의 일대기가 영화화되어 곽경택 감독, 유오성 주연의 <챔피언>이 2002년 개봉되기도 했다. 어렸을 적 어렴풋이 흑백 필름처럼 남아 있던 그의 대결을 영화로 만나게 된 것이다. 그리고 그가 가슴에 품었던 한 문장을 만나게 된다. 그의 노트에는 이런 질문이 적혀 있었다.
 

끝까지 싸울 용기와 의지가 나에게 있는가?


혈투가 벌어질, 심지어 죽을지도 모르는 대결을 위해 링 위에 선다는 것은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로 두려운 일일 것이다(얼마나 두려웠으면 전설의 파이터 최배달 역시 싸우는 것이 두렵다고 했을까?). 
무엇이 무명 복서 김득구를 세계 챔피언 맨시니와의 대결이 벌어질 링에 올라서게 했을까? 아마도 그가 스스로에게 했던 단 하나의 질문 때문일 것이다. 그리고 그 두려움 너머에 그가 원하는 것이 있었다. 지독한 가난을 벗어나고 싶어 했고, 권투 선수로서의 꿈을 이루고 싶었을 것이다. 


영화 <챔피언>을 보면 이런 질문과 대답이 나온다. 돈 3천원을 들고 가출한 김득구는 무작정 버스에 오른다. 이때 버스 안내양이 행선지를 묻는다. 그때 김득구의 대답은 

끝까지……


다. 서울로 온 그는 맨몸으로 링 위에 오를 수 밖에 없는 복서처럼 그야말로 삶의 밑바닥이라는 링 위에서 두려움 너머에 있을 꿈을 위해 닥치는 대로 일을 한다. 구두닦이, 껌팔이, 철공소 직원... 삶은 권투와 닮아 있는지도 모른다. 삶이라는 링 위에 선다는 것은 두렵다. 그 두려움 때문에 삶의 링 위에 서지도 못하는 사람들이 늘어나 심각한 사회 현상(은둔형 외톨이, 히키코모리)으로 이어지기까지 한다(이런 현상은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니다. 이는 뒤틀린 사회 구조의 문제이며, 그들을 링 위에 설 수 조차 없게 만드는 것이다).



푸샵이 살아가면서 가끔 마주하게 되는 질문이 있다. 바로 김득구가 자신에게 했던 질문이다. 링 위에 올라 싸울 용기도 필요하지만, 링 위에 오르는 것조차 쉽지 않은 시대에 가까스로 올랐다면 끝까지 버틸 용기도 필요한 힘든 세상이다. 최선을 다하는 것으로는 턱도 없이 부족하고 모자란흙수저의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가 떠올려야 할 질문
  

끝까지 버틸 용기와 의지가 나에게 있는가?


힘들게 버티지 않아도 그저 최선을 다하는 노력만으로도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는 사회가 왔으면 좋겠다.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세상이었으면 한다. 권력과 돈을 움켜진 자들과 비선실세들에 의해 상처 받지 않는 세상이었으면 좋겠다. 아이를 낳고, 아이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자랄 수 있고, 아이들과 마음껏 놀아줄 수 있는 세상이었으면 하고 바래본다. 그런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라도 결국 우리는 삶이라는 링 위로 두려움에 맞서 올라야 하고, 싸워야 하고, 버텨야 한다. 김득구 선수가 두려움 너머에 있을 자신의 꿈을 위해 끝까지 싸운 용기와 의지를 준 '질문'을 던지면서 말이다.  


라이트큽 동양 챔피언 故 김득구 선수[ 1955년 1월 8일~1982년 11월 18일] (출처: 구글)

 

흰 눈이 온 세상을 하얗게 만든 금요일입니다. 살아가면서 마주 하게 될 수많은 질문들이 있습니다. 어떤 질문이 답을 찾게 하고 당신을 변하게 만들었나요? 그 질문을 다시 한번 차분히 새겨보시길 바랍니다.  눈이 내린 금요일, 행복하고 건강하게 보내세요. (^▽^) 이상 푸샵이었습니다. ┌(ㆀ_ _)┐ 


■ 푸샵 브런치 [100년 쓸 몸만들기]에 오시면 더욱 풍성한 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공감과 구독 부탁드립니다. (^▽^)

Trackback(0) : Comment (11) - O( ̄▽ ̄)o 건강하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을 천천히 읽어 내려 오며서 마음이 숙여해지면서 제 자신을 바라보게 됩니다.

    눈길 조심하세요. 잘 읽고 갑니다.

    • 원래 쓰려고 했던 방향에서 살짝 틀어져 앞으로 질문에 관한 이야기도 가끔 올리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ㅎㅎ 김득구 선수 이야기는 참 가슴 아프긴 해요. 그래도 그가 지녔던 질문을 생각하면 마음을 다잡게 하는 힘이 있는 것 같습니다 ^^

  2. 아....질문의 힘! 생각해보지 못했던 거네요. 마흔을 앞둔 저로서는 이 글이 매우 의미있게 다가옵니다. 멋진 글 잘 보고 갑니다. 오랜만에 내린 하얀 눈과 함께 즐거운 추억 쌓으시길요^^

    • 저도 종종 잊는데 올해부터는 몇가지 질문을 저에게 던져야 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 좋아하던 눈이 와서 기분이 좋습니다 ㅎㅎ

  3. 글을 읽고 난 후
    저도 저 자신과 이런 저런 이야기들을 나눠보았습니다.
    덕분에 좋은 시간 보낼 수 있었네요^^

  4. 요즘 푸샵님 글 보면서 저 스스로에게 이런저런 질문을 하게돼요. 물론 답을 찾진 못했지만 항상 돌아보고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해요! 오늘도 하얀눈을 보면서 질문을 던져봐야겠네요^^

    • 어익후!~ 감사합니다. ^^. 음...정답은 찾기 어려울 수 있어도, 자기만의 해답은 찾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해요. 시간이 걸리더라도 종종 질문하다보면 결국은 코코언니님만의 해답을 찾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해요. ^^. 아....근데 눈 보면 전 강아지 처럼 좋아라 해서...오늘 엉덩이가 많이 덜썩였네요. ㅋㅋ 남은 금요일 밤 행복하게 보내세요. ^^

  5. 고 김덕구 선수의 투혼은 정말 대단해요.
    영화로 그를 되살렸군요.

    서울은 밤새 눈이 내렸네요.
    오늘은 대한, 추운 주말을 따스하게 보내세요.

    • 그쵸. 정말 대단한 선수였던 것 같아요. 12회전까지만 하는 룰이 적용된 경기였다면 하는 안타까움이 있지요. 오늘 하루 눈 때문에 행복했네요. ^^. 남은 금요일 밤 행복하게 마무리 하세요. ^^

  6. 챔피언 영화도 감동적이었는데...
    정말 끊임없이 생각하고, 스스로에게 묻고 생각하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해 버리고 부정적 감정이 몰려오는 것 같아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