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위로 ▼아래로 ♥즐겨찾기

'저장강박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3.15 몸과 마음이 건강해지는 소박한 비결에 관하여 (23) by 푸샵

리기, 비우기가 유행하는 '미니멀 라이프', '심플 라이프'를 실천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일찍이 법정 스님은 저서 《무소유》에서 무소유의 좋은 의미에 관해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스님이 말한 '무소유'의 의미는 아무 것도 소유하지 말라고 한 것이 아니라, 불필요한 것을 소유하지 말라는 뜻이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작가 파올로 코엘료도 그의 저서에서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소유물을 최소화 하겠다는 결심한 이야기를 우리에게 들려준다.  

나는 장서가가 아니다. 몇 해 전, 나는 삶의 질은 최대한 높이고, 소유물은 최소한으로 줄이겠다고 결심하고 몇 가지 결정을 내렸다. 그렇다고 수도승처럼 살겠다는 것은 아니었다. 오히려 정반대였다. 소유물을 대거 처분하고 나면 날아갈 듯 홀가분하다. 내 친구 몇몇은 옷이 너무 많아 뭘 입을까 고민하다 아까운 시간을 장비한다고 늘 푸념이다. 나는 기본 색조를 검은색으로 제한해놓았기 때문에 그럴 염려가 없다. - '다시는 펼쳐지지 않을 책' - 파올로 코엘료의 <흐르는 강물처럼> 중에서 

무소유의 의미는 불필요한 것을 소유하지 말라는 의미다. (이미지 출처: 구글)


쓸모 없거나 필요 없는 물건들이 쌓일수록 당신의 몸과 마음, 그리고 삶 전체가 어수선해지고 무거워 진다. 집안에 사용하지 않는 물건들로 가득하고, 정리도 안 돼 있다는 것은 그 집에 사는 사람의 몸과 마음이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또한 넘치는 물건들 때문에 오히려 스트레스를 더 받게 되는 악순환도 반복된다. 심한 경우에는 저장강박증(compulsive hoarding syndrome)에 시달리기도 한다. 


치우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생각만 해서는 안 된다.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 이렇게 해야 하는 이유는 몸과 마음의 건강을 위해서도 필요하다. 언제가는 사용할 것이라는 생각에 사용하지도 필요도 없는 물건들을 계속 쌓아두다 보면 집은 물론이고 당신의 마음까지 어지러워지고 우울해진다. 먼지가 쌓이면 쓰레기가 쌓이면 치워야 하듯, 지금 당장 필요 없는 물건들은 팔거나 버리거나 기부하는 것이 좋다. 


우리들이 필요에 의해서 물건을 갖게 되지만, 때로는 그 물건 때문에 적잖이 마음이 쓰이게 된다. 그러니까 무엇인가를 갖는다는 것은 다른 한편 무엇인가에 얽매인다는 뜻이다. 필요에 따라 가졌던 것이 도리어 우리를 부자유하게 얽어맨다고 할 때 주객이 전도되어 우리는 가짐을 당하게 된다. 그러므로 많이 갖고 있다는 것은 흔히 자랑거리로 되어 있지만, 그만큼 많이 얽혀 있다는 측면도 동시에 지니고 있다- 법정 스님의 <무소유> 중에서


청소를 하면 기분이 상쾌해진다. 청소하는 동안 몸이 움직여 생리학적 변화가 일어났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깔끔하고 깨끗하게 정리된 집이나 차 안을 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뿌듯해지고 기분도 좋아진다. 오히려 왜 그렇게 오랫동안 정리를 하지 않았는지, 왜 그렇게 모아두었었는지 하는 깨달음도 얻는다. 몸에 쌓인 불필요한 체지방을 줄였을 때도 깨닫는다. 왜 그렇게 무겁게 살았는지를. 



그래서 푸샵도 2천 권(ebook 포함 정확히 2,267권)이 넘는 책들을 정리하기 시작했다. 책 외에는 소유하고 있는 것들이 별로 없다. 옷도 많지 않고, 살림살이들도 별로 없다. 책이 가장 많다. 4개월 동안 정리한 책이 300권 정도 된다. 이제 겨우 10% 정리했다. 500권까지 줄일 목표로 진행 중이다. 사실 책을 산 이유는 공부를 위해서이기도 하고 책을 쓰기 위해 필요한 자료를 찾다보니 사게 된 것들이다. 하지만 전자책도 나오고 있기도 하거니와 불필요하게 너무 많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기 때문이다. 더불어 몇 년을 입지 않은 옷은 옷 수거함으로 보냈다. 


물건을 정리할 때 중요한 것은 필요한 것과 불필요한 것을 명확하게 구별해내는 것이다.


옷장: 몇 년이 지나도록 한 번도 꺼내 입지 않은 옷이 가득하다. 

서랍: 사용하지도 않고, 고장 나고 망가진 물건들이 쌓여있다.

찬장: 불필요한 식기들이 너무 많다. 

책장: 보지도 않는 책들이 너무 많다. 

거실: 아이들이 있는 경우 장난감과 아동도서들이 산더미다. 

신발장: 신지도 않는 신발들이 너무 많다. 


당신은 아마 단 한번도 이것들을 꺼내보지 않았을 것이다. 


비울 것 (이미지 출처: 구글)


필요없거나 쓸모없는 물건을 처분하면 '짐을 벗어던진 것 같은 홀가분한 기분'을 맛볼 수 있다. 


작든 크든 집안에 더 많은 공간이 생길 뿐 아니라 전반적으로 깔끔하게 정돈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그리고 집안 여기저기에 쌓여 있던 불필요한 물건과 잡동사니들로 인한 심리적 압박과 부담감에서도 벗어날 수 있다. 우리가 미니멀 라이프를 실천하기 위해 유명 브랜드의 제품이나 전문 디자이너가 만든 고가의 가구들만 배치되어 있는 깔끔한 집에서 살아야 한다는 얘기는 결코 아니다. 단지 필요한 것과 불필요한 것을 명확하게 구분하고 불필요한 것은 소유하지 않는 습관을 들이자는 것이다다음은 《나를 디자인하라》의 저자 카림 리시드가 전하는 미니멀 라이프에 대한 조언이다. 


1. 질서를 부여하라. 꽃병, 물건, 책, 스테레오 장비 등 모든 것을 완벽하게 정리하라. 질서는 영감을 불어넣는다. 질서는 선(禪)이다. 질서는 휴식이다. 


2. 부엌의 모든 제품들은 보이지 않게 해야 한다. 부엌은 텅 비어야 하며, 아름다워야 한다. 가장 관능적이고 예술적인 디자인만이 놓여야 한다. 그 외의 모든 도구들은 치우도록 하라.


3. 물건을 사들일 때마다 집에 있는 물건을 없애라. 균형을 추구하라. 사람들은 필요 이상으로 많이 쌓아 두는 경향이 있다. 가령 새 꽃병을 한 개 구입했다면 집에 있던 꽃병 한 개는 버리라.


4. 적은 물건으로 생활할 것. 꼭 원하는 것만 사들이라. 나는 반(反)소비주의는 아니지만, 뚜렷한 의식을 가지고 소비할 필요는 있다고 생각한다. 꼭 필요한 것만 구입하라. -  카림 리시드의 <나를 디자인하라, Design your self> 중에서

오늘 하루는 자신의 일터나 자신의 방안 그리고 집안에 있는 불필요한 것들 몇 가지만이라도 정리해보는 하루가 되시길 바랍니다. ^^ 몸과 마음의 짐을 덜어내는 행복한 수요일 되시길 바랍니다. (^▽^) 이상 푸샵이었습니다. ┌(ㆀ_ _)┐ 


■ 푸샵 브런치 [100년 쓸 몸만들기]에 오시면 더욱 풍성한 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공감과 구독 부탁드립니다. (^▽^)

Trackback(0) : Comment (23) - O( ̄▽ ̄)o 건강하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필요없는 물건을 버려야 하는데~~ 이번주에는 꼭 그래야 겠어요

  2. 저도 정리를 좀 해야 합니다
    늘 마음만 있습니다
    특히 살 빼기전 옷들을 버려야 하는데 그게
    이상하게 안 되더군요
    정말 이번에는 정리해야겠습니다
    책은 어쩔수 없이 한번 정리하긴 했습니다 ㅎ

    오늘 하루도 보람찬 하루를^^

    • 살빼기 전 옷이면 커서 잘 맞지 않으니 바지 같은 경우 허리는 줄여 입을 수 있지만, 허벅지 쪽은 너무 차이가 나서 좀 맵시가 애매하지요. ^^ 수선해서 사용할 수 있을 정도로 디자인이 괜찮으면 보관하시되 그렇지 않으면 옷 수거함으로 보내게 좋을 듯 해요. ㅎㅎ 저 같은 경우는 책은 정리하는 데 시간이 좀 걸릴 듯 합니다. 발췌할 만한 내용들을 찾아 정리하는지라...^^ 그래도 조금씩 하고 있답니다. ^^

  3. 저도 집 정리를 해야될 것 같아요
    왜 버릴 짐들도 못 버리고 모아만 두는지 모르겠네요.....

  4. 버려야할것 중에는 책도 큰 비중을 차지 합니다.
    여기 양평으로 이사오면서 오랜 세월 모아두었던 책들은 거의 대부분 정리를 했습니다.
    예전엔 책이 재산이라고 생각해서 많이 모았거든요. ㅎㅎ
    나이 들어가면 조금씩 정리를 해가는것도 좋습니다.

    • 그쵸!~ 책도 재산이기도 하고, 왠지 책을 처분한다는 게 마음에 걸리기도 했는데...작년부터는 과감하게 정리를 하고 있답니다. ^^ 그리고 가급적이면 전자책을 사고 있긴 한데, 아직 활성화가 많이 되지 않았긴 해요. ㅎㅎ

  5. 항상 마음을 편하게 하면서 살아가면 좋은데
    건강한게 행복이지만 쉽지 않은게 현실입니다.
    좋은 글 잘보고 가네요

  6. 태국 전지훈련 다녀왔습니다. 한국에 오니 정말로 좋습니다.

    정리 정돈이 정말로 중요한 것 같습니다.

    좋은 시간되세요~

    • 고생하셨습니다. ^^ 무사히 다녀오셔서 다행입니다. 선수들도 좋은 실력 쌓아 왔길 바랍니다. ㅎㅎ 종종 뵈어요. ^^

  7. 하,,, 정말 어려운 것 같습니다.
    조만간 날 잡고!!! 봄 맞이 집 정리 한 번 해야겠네요^^
    다~~~~~버려버리겠다!!!ㅎ

  8. 저도 비우는 걸 좋아합니다..
    물론 뱃속은 잘 못비우지만,
    제 방정리만큼은,,~~ 비우는 걸 가장 우선시 하죠~~ㅎ

  9. 무소유의 참된 의미를 알고 갑니다. 마음을 비우듯 물질적인 것도 비워야 가능하는 것이군요.

  10. 책은 잘 보지도 않으면서.... 이상하게 책을 정리하거나 버리는 건 못하겠어요. ㅡㅡ
    아마도 집에 책이 별로 없어서 긍가봐요 ^^;;;;;;;

    • 때론 적당히 있는 책은 인테리어 요소로도 잘 활용되기도 하지요. ^^ 요즘은 영심이님이 베이커리나 강의 관련 책을 좀 보실 듯 한데요. ^^

  11. 어머~ 요즘 제가 생각하고 하고 있는 거랑 똑같아서 공감하면서 읽었어요. 저도 꼭 필요한 것 외엔 불필요하다고 생각해 하나씩 정리하고 있어요. 매일 치우고 정돈하고 사는데도 또 구석구석 보면 불필요한 살림살이들이 정말 많이 보이네요. 아주 굵직한 것은 중고로 팔고, 나머지는 나눔이나 기부하려구요. 2천 권 이상의 책을 소장하셨다니 대단하세요. 옷이나 신발, 가구보다 책은 자식 같아서 정리하기 정말 힘들던데 큰 결심하셨네요. 삶의 즐거운 활력이 되길 바래요^^

  12. 해마다 옷장 정리를 해도 언젠가 한번은 입을 것 같아 남겨둔 옷들이 한가득이네요... 버릴건 버려야 하는데 버리는게 쉽지 않아요! 단순히 생각하면 버리는것처럼 쉬운게 없는데 실상은 버리지 못하고 있어요^^;

  13. 필요없다고 생각하는 물건도 막상 버리려고하면 아쉽더라고요! 그래서 못버린 물건들이 여기저기 있긴해요 ㅋ

  14. 매우 줗은 주제입니다.
    버리기 미학을 실천해야 하겠습니다.
    저도 2년전 이사하면서 약 1천여권이 책을 처분했고
    이번데 또 이사하면서 약 100여 권의 책을 기증했습니다.
    버리고 나니 이토록 가뿐하군요.

    봄이 되니 미세먼지가 나빠지는군요.
    목요일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15. 실제로 어느 날 문득
    너무나 많은 물건들을 끌어안고 사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진짜로 소용이 되는 것은
    그 중 몇 분의 1도 안 될 텐데 말입니다.
    평소 정리 또 정리하면서
    소박하고 단촐하게 살 수 있으면 좋겠네요..^^

  16. 늘 소박하게 사는게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덕분에 한번더 생각해보고 갑니다.

  17. 항상 옷정리 해야지해야지 하면서 매일 쌓아만 두고 ㅋㅋ
    책도 볼 것 같이 사놓고는 한번도 안 읽고 자리만 차지하고 ㅠㅠ
    이번엔 진짜 제대로 정리 해야될 것 같아요~

  18. 항상 버리지 못하고 짐을 만들고 있죠 ㅎㅎ 좋은 주제입니다

  19. 좋은글 잘 보고 가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