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위로 ▼아래로 ♥즐겨찾기

 
 틀간 컨디션이 바닥이다. 그저껜 친구 아버님이 생사의 갈림길로 병원에 입원을 하고 계셔서, 부랴부랴 의정부까지 병문안 다녀왔다. 차도가 있으셔서 다행이긴 하지만 다시 또 어떻게 될지 알 수가 없는 상황이라 걱정스럽다. 게다가 재생도 불가능한 폐쪽 질환인 천식이라 더하다. 부디 언능 쾌차하셔서 친구와 친구 가족들의 마음을 훌훌 털어주실 수 있으시길...

어제는 장장 12시간 거의 꼼짝 않고, 블로거와 메타블로그 관련된 글들 읽느라 진을 뺐더니 정신도 몽롱하다(10시간 즈음에 끝나려나 했는데...결국 2시간 더 읽어봤다. ㅜㅜ). 결국 오늘은 주말이라는 핑계까지 겹쳐 짧막한 포스팅 하나. 좀 쉬어가자. ㅜㅜ 눈도 팅팅 붓고 완전 몰골이 말이 아니다(딱 아래 사진처럼 쉬고 싶은 상황....영양제 쭉쭉 맞으면서....쿨럭!~).

일주일 전 접하게 된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실베스터 스탤론 두 배우에 관한 이야기.
 

몸짱 히어로, 액션 히어로의 양대 산맥인 두 노장들. [사진=whosay.com]


 이 두 양반이 같은 날 동시에 입원을 했네. 아놀드 옹이 Whosay.com 계정을 통해서 공개한 사진 한 컷. '익스펜더블2(The Expendables II, 2012)''라스트 스탠드(Last Stand, 2013)' 영화의 액션씬 촬영을 하다 당한 부상으로 나란히 병원에 입원.

'익스펜더블2'에서는 전편에 이어 아놀드 옹이 출연하는 것 같은데 1편에서는 까메오였다면, 2편에서는 다소 역할 비중이 높아진 것 같은 느낌이다. '라스트 스탠드'는 주지사 이후 처음으로 아놀드 옹이 주연으로 나서는 영화다. 특히 '라스트 스탠드'는 '달콤한 인생', '악마를 보았다','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의 메가폰을 잡았던 김지운 감독의 작품이라 더욱 기대가 된다.

익스펜더블2 [사진=베스트무비에버뉴스]


익스펜더블은 화려한 액션 배우들이 나오는지라 기대를 좀 했지만......아쉽게도.....딱 킬링 타임용. 어쨌거나 액션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이기 쉽지 않았는데, 한번에 볼 수 있어서 좋았던 '액션배우 종합선물세트' 같은 영화긴 했다. 다만 돌프 룬드그랜의 역할이 다소 아쉽긴 했다.   

개인적으로 두 영화 배우의 열렬한 팬인 푸샵은 두 배우가 함께 주연으로 나오는 영화를 오랫동안 기대했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까메오 출연 외에는 두 배우가 투톱으로 나온 영화는 없다. 이점 개인적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

좀 늦은 감이 없잖아 있지만 탈출이 불가능한 감옥을 소재로 한 영화 '툼(The Tomb)'을 통해서 두 배우가 함께 주연으로 출연할 예정이라고 하니 개인적으로는 반가운 소식이다. 하지만 제작 지연 소식도 있어 푸샵의 심금만 울리고 있는 상황. 

(좌) 람보 2 (우) 코만도 [사진=구글]


전 세계를 누비며 악당들을 해치우고 약자를 구해왔던 근육질의 영웅 람보와 코만도. 세월이 흘러 두 배우는 환갑이 넘은 노장들이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액션 배우로서의 왕성한 활동을 보여주는 이 두 배우의 부상 투혼에 박수를 보내며, 스크린에서 펌핑된 근육질의 몸매를 볼 수 있는 날을 손꼽아 기대해 본다(이젠 웃통 벗기 조금 힘드신 나이들 인지도...^^;;)
 
두 노장 액션 배우를 한편의 영화에서 볼 수 있는 날을 기대해봅니다. 추위로 꽁꽁 언 주말이지만 여유 있게 영화 한편 보실 수 있길 바래요. 행복한 토요일!~ 건강한 토요일! 되시길 바랍니다. (^▽^) 이상 푸샵이었습니다. ┌(ㆀ_ _)┐ 

■ 푸샵 브런치 [100년 쓸 몸만들기]에 오시면 더욱 풍성한 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공감과 구독 부탁드립니다. (^▽^)

Trackback(0) : Comment (28) - O( ̄▽ ̄)o 건강하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두 분... 세월의 흐름이 고스란히 보이시네요~~ㅜㅡ
    아놀드는 근육이 넘 강해서 부담스러웠고, 실베스타는 좋아했었는데~~^^;

  2. 아싸 1빠다~ㅎㅎ
    쉬어다는 날도 있어야죠~ 빨랑 컨디션 회복하세요~ㅎㅎ
    오늘은 주말~ 해피하게 보내세와요~

    • ㅎㅎ 한글자 차이로 아마 1빠를 놓치신 것 같아요. ^^
      하루 종일 몽롱했네요. 주말이라고 제대로 쉬지도
      못한답니다. ^^ 여튼 행복한 주말 되세요.

  3. 사진에서 세월의 흔적이 느껴집니다 ^^

  4. 이런 영웅들이 블로고스피어에는 왜 없죠?
    지금 필요한건, 조거,,,,네방짜리 미사일. 굿!!

    • ㅎㅎㅎ 많이 보이시던데요. ^^.
      편안한 주말 되시길 바래요. ㅎㅎ

    • 채찍으로 받아들이면 문안하겠죠?
      이름뿐인 영웅들...네에, 충분히 조롱받을만 합니다.

    • 오해를 하신건가요? ^^.
      제 말은 적어도 박수를 받을 만한 분들은 계셨다는 뜻이었습니다.

      다 남기진 못했지만, 댓글에 그렇게 남기기도 했구요.
      분명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것이고,
      참여하지 않았지만 다음뷰의 문제를 정확하게 지적하
      신 분들도 있었구요.

      채찍도 아니고, 조롱도 아닙니다. ^^

      편안한 밤 되시길...

    • 네에, 잘 압니다. 그러나 실제로 있습니다. 채찍으로 두들겨 맞아야 할 영웅아닌 영웅들이. 스스로의 자책에 남긴 코멘트이오니 괴념치 말아주세요. 고맙습니다. 푸샵님.!!

    • 그 영웅들(파워블로그라는 이름의 권력으로 군림하려는 '이상한' 영웅심리를 가진...)이었군요. ^^;;;;;;
      이제 이해되네요. ^^.

    • *^^*...센스 굿!!

  5. 주말 푹 쉬시고 컨디션 회복하시길 바랄께요~

  6. 손가락버튼이 눌러지지않아요 시스템일시장애라고 뜨네요..에궁...ㅠㅠㅠ

    • 간혹 그러길래...오늘은 소스를 확인해봤더니...
      주소가 잘못되어 있었던 것 같긴 해요. ^^
      수정 했으니 며칠 더 봐야 할 듯 합니다. ㅎㅎ

  7. 두 배우 모두 왕년에 정말 잘나갔던 배우였죠 ^^
    헐리웃 전성기의 액션히어로~ 하지만 세월은 비켜가지 못하네요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8. 정말 예전의 대단한 모습 또 기대됩니다
    세월을 이길 수 있는 사람은 정말 아무도 없네요 ㅠ

    • 그쵸. ^^. 그래도 스탤론 옹은 관리를 잘 해서 그런지
      보기 좋습니다. ㅎㅎ 아놀드 옹은 정치하느라 바빠서..ㅋㅋ

  9. 두분도 이제 많이 늙으셨죠..

    그래도 익스팬더블은 추억의 느낌으로 본다면 참 괜찮은 영화인거 같아요 ㅎㅎ

  10. 제가 어렸을때 정말 이들의 전성기였는데...
    그들이 나이들어 가는 모습이 가끔은 겁나요.
    세월을 붙잡을 수 없음이 실감나서 ㅠㅠ

    • 그러게요. ^^. 두 배우의 포스터로 도배를 하기도 했었는데 말이예요. ㅎㅎ
      그래도 건강하게 나이들어가는 건 멋진 일 같슴다. ^^

  11. 저거 보면서
    알려진 얼굴은 많았지만 죄다들 걸어다니는구나.
    젤로 팔팔한 한 분만 열심히 액션이란 걸 하시던구요 ㅎㅎ

    역시 나이는 어쩔 수 없나 보네요 ^^*

  12. 요두분 정말 유명한분들이시죠 ㅋㅋ
    역시나 세월을 빗겨갈수는없나봅니다
    벌써 월요일이네요 활기찬하루시작해보시길^^

  13. 람보,,,,ㅋㅋ 죽지 않았군요


 
자에게 있어서 서러운 일 중의 하나는...
애인도 없이 군대를 갔으면서
발렌타인 데이(혹은 크리스마스)를
맞이 했을 때이지 않을까....ㅜㅜ

매년 돌아오는 발렌타인 데이....
애인이 있는 선후임병은 초콜릿 공새를 받았고
애인이 없는 선후임병은 그 초콜릿을 받아 먹으며
울적함을 달래고 있을 때...
문취병 선임이 소포를 하나 들고와 내 이름을 불렀다.

"이종구 소포왔다. 문분희가 네 애인이냐?"
"아님다. 저희 어머니십니다."
"그..그래...?"

때가 때인지라 선임들이 관심을 보였고
선임의 말에 따라 그 자리서 소포를 풀러 보았다.
'핫브레이크'...였다. 그리고 편지 한통...
기억을 더듬어 생각해낸 편지의 내용은 이랬다.

"종구야~ 발렌타인 데이는 여자가 남자에게 초콜릿 주는 날이라지?
우리 아들 애인도 없는데 엄마가 애인 해줄께...군복무 열심히 하고
초콜릿은 내무반 동료들이랑 같이 나누어 먹으렴...
사랑한다..아들아"

눈물이 핑 돌더라...편지를 돌려본 선임들은 이구동성으로
'가장 멋진 애인'
을 둔 놈이라고 말해주었다.


이제 나이가 들어서 주름도 지고, 예전보다 더 많이
나이 들어 보이는 우리 어머니.
문씨네 넷째 딸 중 셋째 딸인 우리 어머니
나에겐 참 예쁜...우리 어머니
사람에 대한 정을 간직한...우리 어머니
스무살 밖에 차이 나지 않아
그렇게 해보고 싶었던...
찌찌 만지며 재롱 한번 떨어보지 못했던 나...
재작년 유방암 수술로 한쪽 가슴을 도려냈던....어머니

"엄마~~~내가 엄마 많이 사랑하는 거 알지...*^^*
그리고 엄마..올해는 꼭 사랑스런 애인 만들어 볼께...
엄마...사랑합니다.~~~진짜라니까~~쪼~옥"

2009.2.11
 
어머니는 편지 쓰시는 걸 좋아하신다(해마다 2통 정도는 꼭 받는다).
그러다보니 가끔 라디오 방송국에 사연을 보내시기도 한다.
이제는 옛 추억이 되어버렸지만, 어머니가 방송국에 보낸 사연이 라디오를 통해서 흘러나오는 것을 들을 때의 기분이란...^^...
애인 없이 군대 간 것이 못내 아쉬우셨는지, 어머니가 애인을 자청하며 군 시절 발렌타인 데이에 보내주신 초콜릿과 편지 한통. 
지금까지도 가장 기억에 남는 발렌타인 데이였던 것 같다.
요즘도 핫브레이크를 보면 그때가 생각난다. 

사랑을 받는 사람이 가난하다고? - 오스카 와일드

비틀즈는 돈으로 사랑을 살 수 없다고 노래했다. 그건 정말 사실이다.
그런데 사랑 그 자체도 일종의 재산이며, 물질적 부유함보다도 더욱 값진 것이다.
사랑이라는 재산을 헤아려 보면 깜작 놀랄 것이다.
우리가 그토록 많은 사랑을 가졌나 하고 말이다.
가족, 친구, 애인 등 우리가 받는 사랑은 무수하다.
한 가지 알아 둬야하 할 것은, 사랑은 우정과 같다는 사실이다.
기쁜 마음으로 사랑을 주지 않으면 사랑을 받을 수 없다.


- 365일 매일 읽는 긍정의 한줄 中에서


새해들어 다시 읽고 있는 '365일 매일 읽는 긍정의 한줄' 2월14일자 내용은 '사랑'에 관한 것이다. 살아가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화두는 아마도 '사랑'이지 않을까. 그리고 그것은 어쩌면 생애 가장 긴 여정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그 긴 여정에서 내 사랑이 빛을 바라지 않길 바라며....사랑하며 살자!

사랑하는 하루 러블리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애인 없으신 분들 힘내세욧!!~ (^▽^) 행복하고 건강한 화요일 시작하시길 바랍니다. 이상 푸샵이었습니다.┌(ㆀ_ _)┐

■ 푸샵 브런치 [100년 쓸 몸만들기]에 오시면 더욱 풍성한 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공감과 구독 부탁드립니다. (^▽^)

Trackback(0) : Comment (59) - O( ̄▽ ̄)o 건강하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정말 감동적이네요
    푸샵님 어머님도 푸샵님처럼 멋진분이시군요 ㅎㅎ
    유방암으로 고생하셨다니 남의 얘기처럼 들리지 않네요
    5년간은 꾸준히 관리하고 치료받으셔야 할텐데..
    앞으로도 건강과 행복이 같이 하시길 바랍니다.

  3. 어머님께서 너무 멋진 분이십니다.
    아침부터 좋은글 읽게되서
    하루종일 좋은일만 가득할꺼 같아요
    푸샵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4. 울 어머니와는 너무 다르시네요~
    울 어머니~
    초코렛안줘? 하면 ~
    미xx라고 뭐라함. ㅋㅋㅋㅋ

  5. 이야.. 정말 센스 있으신데요!?
    참 감동 받으셨었겠어요~+_+

  6.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발렌타인데이'를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editor@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7. 엄마의 끝없는 사랑을 느끼고 갑니다
    발렌타인데이인 화요일은 화이팅하세요~~

  8. 멋진 어머님을 두셨네요..
    올해도 혹시 어머님으로부터 초콜릿을 ???

  9. 아... 어머님 어쩜~
    너무 멋지세요...
    정말 사랑 많으신 분 같아요...^^

    뜻밖의 초콜릿과 편지.. 정말 눈물났을 것 같으네요... ^^;

  10. 제가 군대에 있다 가정하였다 해도
    선물과 편지를 보고 눈물 흘리지 않을수가 없을거 같습니다
    어머니께서 정말 섬세하시고 멋지시네요 ^^

  11. 오늘은 어떻게 보내고 계신지 사뭇 궁금하네요..^^
    어머님께서 너무 좋으신분일듯 해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12. 멎진 어머님이시네요~~^^
    올해도 어머님께 초콜릿 받으션나요??
    저는 무슨무슨 데이같은 거 이젠 무시하며 살려구요..ㅋㅋㅋ

  13. 음, 어머니가 편지를 한해 두통이나 써주시네요!
    건강하시길 기원드립니다!

  14. 음 저희 어머니는 휴가 나오면 넘 휴가 자주 나온다고 머라고 해셨는데 ㅠ.ㅠ

  15. 정말 멋지네요..^^
    좋은 글 잘보고갑니다~^^

  16. 변함없이 오래토록 가는 멋진 애인이죠 ^^
    그만큼 관계가 돈독하단 증거기도 하구요..
    넘 멋진 어머니 두셨는데요 ㅎ

  17. 너무 멋집니다.
    저도 저리 되고픈데... ㅋㅋ

  18. 푸샵님..지금 시스템장애인가봐요..손가락버튼이 안눌러지네요..
    엄마는 언제난 영원한 나의편 애인이지요
    따뜼한 사랑느끼고 갑니다.!!

  19. 우리집 하고 상황이 비슷하게 ...ㅎㅎ

    어머님도 저처럼 언제나 하트를 날리시네요 ~

  20. 푸샵님 잘보고갑니다^^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 저녁 되세요^^

  21. 멋지신 분이시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