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위로 ▼아래로 ♥즐겨찾기

'estrogen'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3.08 갱년기 여성의 고민 - 갱년기엔 왜 살이 찔까? (20) by 푸샵

성이 나이가 들면서 난소가 노화되어 기능이 떨어지면 배란과 생리가 멈추게 되는 현상을 폐경(Menopause)이라 한다. 대략 1년 간 생리가 없을 때 폐경으로 진단한다. 여성의 평균 폐경 연령은 50세 전후로(45세~55세), 이 폐경 전후에 여성의 몸과 마음에 나타나는 여러 가지 변화가 바로 갱년기(Menopause, 폐경기) 장애다. 이 변화가 나타나는 갱년기에는 90%이상의 여성이 불면증과 초조함, 우울증, 관절통, 어깨 결림, 두통, 발열, 발한 등의 컨디션 불량 증상, 즉 갱년기 장애를 일으킨다. 


여성이라면 피해갈 수 없는 갱년기. 자신의 몸에 관심을 가지면 건강하게 갱년기를 보낼 수 있다. (이미지 출처: 구글)


그리고 체중이 증가하며, 특히 복부 주변에 살이 찐다. 혈액 속의 콜레스테롤이 상승하는 것도 갱년기 증상 가운데 하나이다. 또한 갱년기 여성은 피부의 건조감이나 탄력 감소, 질 건조감, 탈모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런 신체적인 변화는 신체에 대한 자기 이미지나 자존감에 큰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이렇듯 여성이라면 누구나 거쳐야 하는 갱년기는 단순히 시간이 지나면 사라진다고 생각하기에는 여성의 마음과 몸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관심을 갖고 관리하면 현명하게 갱년기를 보낼 수 있다.  


1.  갱년기가 되면


1. 여성 호르몬 감소: 난소 기능의 저하로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estrogen)이 급격히 감소하여 몸에 변화가 일어난다. 

2. 기초대사 저하: 세포의 작용과 기초 대사가 저하. 간장의 작용도 약해져 에너지를 소비하기 어려워진다.

3. 콜레스테롤 수치 급상승: 에스트로겐이 줄어들면 콜레스테롤 수치가 급격히 상승하고 중성 지방도 증가한다. 

4. 비만: 콜레스테롤 수치와 중성 지방이 증가하면 체지방도 많아져 살찌기 쉬운 체질이 된다. 


갱년기에는 불면증, 초조함, 우울증, 비만, 두통 등 각종 증상들이 나타난다. (이미지 출처: 구글)



2.  체중 증가, 여성 호르몬 저하가 원인? 


갱년기에 일어나는 몸과 마음의 변화는 난소 기능이 저하되어 여성 호르몬이 급격히 감소하는 데 원인이 있다.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은 세포의 작용을 안정시키고, 콜레스테롤 대사를 촉진하고, 뼈를 강화하는 등 여성의 몸 전체에서 여러 가지 활동을 한다. 갱년기에 난소의 기능이 떨어져 이 에스트로겐이 급격히 줄어들면 근육량 감소와 더불어 기초 대사가 저하되어 콜레스테롤 수치와 중성 지방이 급증하게 된다. 


에스트로겐과 지방 분포


에스트로겐 수치는 몸의 지방 분포에 영향을 준다. 갱년기 여성은 에스트로겐 레벨이 저하됨에 따라 지방량이 증가한다. 가임기 여성은 지방이 하체에 축적되는 이른바 배 모양의 체형의 경향이 강하지만 갱년기 여성은 남성처럼 복부에 지방이 축적되는 이른바 사과 모양의 체형이 나타난다. 에스트로겐의 결핍이 과도한 체중증가를 나타낸다는 동물 연구가 있지만 아직 정확한 기전은 알려져 있지 않다.


갱년기 때의 비만은 여성이라도 주로 복부에 지방이 늘어나는 사과형 비만이 된다. (이미지 출처: 구글)


에스트로겐 저하 외에도, 갱년기 여성에서 체중증가가 나타나는 다른 원인들

  • 노화에 따른 근육량 감소

  • 낮은 대사율

  • 신체활동의 감소

  • 습관의 변화

지나친 다이어트는 금물


늘어난 체중을 줄이기 위해 식사량을 지나치게 줄여 단기간 체중감량을 하는 것은 좋지 않다. 인체는 에너지 공급량이 줄어들게 되면 지방 대신 근육을 연료로 사용하게 된다. 이로 인해 근육량감소와 더불어 대사율이 줄어들게 되어 체중감량이 더욱 어려워진다. 또한 단식이나 절식을 통한 다이어트는 식욕조절 호르몬인 렙틴(leptin)의 레벨을 저하시켜 식욕이 증가되고 대사율을 떨어뜨린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그리고 체중을 줄였다 하더라도 다시 원래 하던 식사를 하게 되면 오히려 이전보다 더 살이 찌는 요요를 경험하게 되니 지나친 다이어트는 삼가는 게 좋다. 



3.  30대에도 갱년기 장애는 일어난다?



이처럼 난소 기능의 저하에 따른 에스트로겐의 감소는 갱년기의 특징이지만 최근에는 30대 여성에게 나타나는 경우도 많다. 직장생활과 육아의 병행으로 인한 과도한 스트레스와 피로감, 무분별하게 이어지는 무리한 다이어트 등으로 인해 난소 기능의 저하와 에스트로겐 감소로 일찍 갱년기 장애를 겪게 되는 것이다. 20~30대 젊은 여성이 겪는 갱년기 장애는 '조기 폐경(premature ovarian failure)'의 심각한 원인이 되기도 한다. 


운동과 건강한 식사는 갱년기 증상들을 줄여주는 효과가 있어 건강한 갱년기를 지날 수 있게 해준다. (이미지 출처: 구글)



4.  갱년기에는 운동과 건강한 식사를 확실히 챙기자



여성이 나이가 들면 심혈관 질환의 위험은 점차 높아지는데, 폐경 이후에 복부와 내장에 축적된 지방은 심혈관 질환의 위험요인이기 때문이다. 갱년기 여성이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고 비만과 갱년기 증상을 줄이려면 

  • 지방 섭취와 질 낮은 탄수화물 섭취는 가급적 줄인다. 

  • 비타민과 미네랄 그리고 식이섬유가 풍부한 식사를 한다. 

  •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한다. 적당한 강도로 30분 이상 하는 것이 좋다. 

  • 근력 운동을 통해 근육량 감소를 방지해야 한다. 

  • 몸의 변화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므로 인정하라. 

  • 호르몬 대체요법도 있으나 이는 의사와의 상담하에 신중하게 결정하는 것이 좋다. 

참고: <여성의 몸>, <홈 메디컬 가이드>

꽃샘추위가 여전합니다. 그럼에도 실내에서 스트레칭도 가볍게 하시고, 제자리 걸음도 걸어주시는 건강하고, 행복한 수요일 되시길 바랍니다. (^▽^) 이상 푸샵이었습니다. ┌(ㆀ_ _)┐

■ 푸샵 브런치 [100년 쓸 몸만들기]에 오시면 더욱 풍성한 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공감과 구독 부탁드립니다. (^▽^)

Trackback(0) : Comment (20) - O( ̄▽ ̄)o 건강하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집사람도 어느듯 갱년기에 접어것 같은데
    옆에서 신경 좀 써야겠습니다
    심기불편하지 않도록 잘 모시겠습니다 ㅎ

    우울하지 않도록 즐겁게도 해야겠네요^^

    겨울날씨입니다..따뜻한 하루 보내세요^^

  2. 가족들이 지원도 필요하더라구요 잘 극복하도록 이해해주고 도와 주면 좋겠죠

  3. 아...저....한참 남았는데 비슷한 증세가...흠ㅎㅎㅎ
    한평생 정말 열심히만 살았던 엄마가 갱년기에 무척 고생하셨죠. 다른 사람보다 유난한 것도 아니었는데, 그 모습이 어찌나 어색하던지...시간이 지나서야 그게 갱년기라는 걸 알게 된 무심한 딸이었네요. 오늘은 그때 못했던 관심을 가지고 연락드려야겠네요. 늘 유용한 정보 감사히 읽습니다.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 갱년기 비슷한 증세가 벌써 나타난다는 건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을 가능성이 높긴해요. 스트레스 호르몬 관리 차원에서도 운동을 규칙적으로 해주시면 좋아요. ^^

      갱년기도 따지고 보면 호르몬 변화 때문에 그런 것이니 감기처럼 익히 알고 있는 증상이 아닌지라...사람이 변한 듯한 느낌을 받기도 하죠. 그러다보면 주위 사람들도 무심해질 수 있을 것 같긴 해요. ^^ 그럴 때 잘해드려야 하는데 말입니다. ㅎㅎ

  4. 저는 갱년기도 아닌데 왜이렇게 살이.....
    아무래도 많이 먹으니까 그런거겠죠?^^;
    갱년기는 정말 가족들이 잘 옆에서 도와줘야 극복 할 수 있는 것 같아요 ㅠㅠ

  5. 건강을 생각하려면 역시나 혹시나 해도 밥 3끼 잘먹고
    일하고 운동하는게 좋겠어요 저도 이젠 갱년기로 가는가 봅니다.

  6. 건강은 나와 가족 모두의 문제이지요... 저도 이제 관리시작할려구요 ㅎㅎㅎ

  7. 조심해야겠습니다ㅠ 운동과 함께 건강한 식습관 그리고 긍정적인 생활을 해야겠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8. 크흣.
    글을 읽다보니 살을 빼려면 갱년기 오기 전에 빼야겠단 생각이 드네요.^^;

  9. 여성갱년기에 대해서 조금 더 자세히 알게 되었네요. ^^
    꽃샘추위 때문에 요새 이렇게 춥군요...
    덕분에 감기 걸려서 5일째 몸이 부실하네요... 이제 조금씩 나아지고 있어 그나마 다행입니다. ㅎㅎ

  10. 갱년기도 아닌데 저는 왜 자꾸만 살이 찔까요.... ㅋㅋ 아직 한참인데 몸이 벌써갱년기 맞을 준비를 하고 있나봐요^^;

  11. 여성은 홀몬 요법은 자궁암이나 유방암 때문에 피하는 게 좋다는 말이 많더라구요. 전 여성이 아닌데도 왜 해당 사항이 많은지 남성도 홀몬 요법 잘못하면 전립샘암 위험하다고 하고 요즘 의사들이 도둑X들이 꽤 있어서 상담시 조심해야 할 거 같습니다. 적어주신 수칙이라도 잘 지켜야 할텐데 참 어렵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히 봤습니다ㅎㅎ

    • 호르몬 요법은 신중하게 판단해서 하는 게 좋긴해요. ^^ 가급적 호르몬 요법보다는 운동과 식사조절이 가장 현명한 갱년기 극복법이긴 하지요. ^^

  12. 갱년기가 오면 정말 많은 변화가 생기는 것 같아요. 아직 현실적으로 와닿는 이야기는 아니지만 주변에서 워낙 들은 이야기가 많아 주의깊게 읽었어요. 잘 보고갑니당~^^

  13. 에고..노을이에게 필요한 정보네요.ㅎㅎ

    감사히 보고

    둘 다..꾸욱...공감하고 갑니다.ㅋㅋ

  14. 갱년기 정보 잘 보고 가네요

  15. 갱년기 여성들에게
    매우 유익한 정보네요.

    주변에 갱년기 여성이 없어
    공감만 누르고 갑니다. ㅎ ㅎ

    미세먼지 없는 깨끗한 날입니다.
    목요일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 다행히 갱년기를 관찰할 수 있었던 기회가 있었지만.....어머님도 큰 증상 없이 지나가셔서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했지요. 항상 공원가서 운동을 하시고, 식사도 잘하시고, 사람들과 잘 어울리셔서 그런지 특별한 증상 없이 지나간 듯 해요. ㅎㅎ

  16. 비만이 건강의 주범이지요.
    살이 아니라 독이 되는 경우가 많으니까요.
    여성이든 남성이든
    살이 찌지 않도록 평소
    생활습관을 잘 들여야 할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활기찬 하루 보내세요^^

  17. 갱년기에 살이 찌는 이유가 다 있었군요~
    운동과 건강한 식사로 잘 극복해야겠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