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한방 의사가 말하는 탈모의 주범은?

과한 육식이 탈모를 부른다.

0
513

올해 초, 배우이자 예능인 김광규 씨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어라!~ 그런데 그의 모습이 달라져 있다. 출연 중인 <검사내전>에서 맡은 배역이 검사 역할이라 가발을 쓰고 나온 것. 정말 달라보였다. 그는 탈모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겠지만, 덕분에 가발 모델로 광고를 찍기도 했다.

인체와 관련해 많은 남성이 고민하는 것 중 하나는 무엇일까?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그중 하나가 바로 탈모! 요즘은 여성도 탈모(원형 탈모) 때문에 걱정하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 스트레스에 많이 노출되어 있다는 뜻이다. 탈모하면 흔히 남성에게서 발생하고, 유전적 요인이 크며, 생활습관은 큰 요인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

2000년 발행된 미국 내과의사협회 <홈 메디컬 가이드>에도 탈모는 생활습관이 주요 위험 요인은 아니라고 되어 있다. 과연 그럴까?

탈모의 원인은 무엇인가?


탈모Alopecia는 정상적으로 모발이 존재해야 할 부위에 모발이 없는 상태를 말하는 것으로, 홈 메디컬 가이드에는 탈모의 원인으로 “가장 흔한 이유는 남성 호르몬(테스토스테론)에 지나치게 민감하여 발생하는 남성형 탈모증이며, 두발이 탈모반(머리털이 빠짐으로 인해 형성되는 부위)의 형태로 국한되어서 빠지는 원형탈모증은 자가면역 기전에 의한 것”으로 되어 있다.

그리고 “아울러 두발의 전반적인 탈모는 나이 든 사람에게서는 정상적으로 나타나는 변화이며, 임신이나 수술 등의 심한 스트레스 이후에 발생할 수 있고, 항암 화학요법을 받는 환자들에서도 발생힌다”고 되어 있다.

특히 남성형 탈모증 질환의 원인에 대해서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아마도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에 대하여 모낭이 과민성을 보이기 때문에 생긴다고 추정을 한다. (…) 드물긴 하지만 여성에서도 발생할 수 있는데, 호르몬에 장애가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 미국 내과의사협회 <홈 메디컬 가이드> 중에서

탈모의 원인은 유전적인 원인 외에도 여러 가지가 있다. 최근 들어 육식 위주의 식단, 비정상적인 다이어트로 인한 영양 불균형, 극심한 스트레스, 환경오염 등 다양한 외부조건에 의해서도 탈모가 진행되거나 가속화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들이 수없이 많이 제기되고 있다. 다시 말해 주의를 기울이면 예방할 수 있는 습관들에 의해 탈모 인구가 급증하고 있는 것이다.

혜성처럼 나타난 가발 모델계의 신인 김광규. 펜들의 바람대로 그는 가발 모델로 광고를 찍었다.
혜성처럼 나타난 가발 모델계의 신인 김광규. 펜들의 바람대로 그는 가발 모델로 광고를 찍었다. [이미지 출처: 구글]

남성형(여성형) 탈모의 주범은?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탈모 전문의는 탈모 인구가 늘어나는 여러 요인들 중에서도 

가장 큰 요인은 바로 ‘육식 위주의 식습관’ 때문이라고 했다.

육식으로 인해 남성 호르몬을 증가 시켜 남성형 탈모를 일으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온 지 오래됐다. 이어 탈모 전문의가 예로 든 사례는 육식을 가장 많이 하는 유럽 인구의 절반이 탈모 증세를 보이며, 그에 비해 아시아인에게서는 거의 발견되지 않았다고 했다. 그랬던 아시아인, 특히 한국인에게서도 탈모 인구가 급속히 증가하는 것은 육식하는 인구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진단을 한 것이다.

육식 위주의 식습관으로 인해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Dihydrotestosterone, DHT)이라는 남성호르몬 물질의 과잉 작용하게 된다. 이 때문에 머리카락이 얇아지면서 점점 빠지게 되는 것이다. 이와 같은 내용은 양한방 의사들이 공통으로 지적하는 내용이기도 하다.

DHT는 전립선, 간, 피부, 모낭에서 만들어진다. DHT는 여러 가지 생리적인 작용을 하는데, 출생 전 자궁에서 성장하는 태아에서의 작용과 출생 후 성인이 된 후의 작용이 다르다. 배아기 때 DHT는 태아의 생식기계의 발달에 필수적인 호르몬이다. 특히 남아의 외부생식기 발달에 가장 크게 작용한다.

이 때문에 가임기 여성은 5-알파환원효소(5AR)을 억제하는 탈모약을 복용할 경우, 오랜 시간이 지나고 임신을 했다고 해도 과거 복용했던 이런 탈모약의 성분이 완전히 배출되지 않고 소량 체내에 남는다. 이로 인해 DHT 생성을 억제해 태아의 외부생식기 기형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 그래서 여성에게는 DHT 생성을 억제하는 프로페시아 같은 탈모약은 금기사항이기도 하다.

출생 이후 DHT는 사춘기 2차성징에 관여하며, 변성기 및 음모를 비롯한 인체의 털들을 성장시킨다. 이처럼 DHT는 태아와 성장기 사춘기에는 일관되게 생식기 및 성선과 연관된 작용에 관여한다. 이런 DHT의 생식기계와 관련된 역할은 성인에게도 똑같이 적용된다. 하지만 성인에게 있어서 DHT는 생식기계와 성선 외 다른 조직의 생리작용에도 관여한다. 

성인의 경우 DHT는 혈구를 생성과 체지방과 체지방량에 관여한다. 그리고 2형 당뇨병 등 여러 대사 증후군과 연관되며, 인지 능력에도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탈모약 프로페시아, 아보다트 등은 5AR를 억제해 DHT의 생성을 줄인다. 그런데 이런 약을 먹으면서 육식 위주의 식습관을 조절하지 않으면 과연 약효가 제대로 나올까? 

어느 날 갑자기 탈모가 시작됐다면 스트레스의 정도 및 식습관에 문제가 없는지부터 살펴봐야 한다.
어느 날 갑자기 탈모가 시작됐다면 스트레스의 정도 및 식습관에 문제가 없는지부터 살펴봐야 한다. [이미지 출처: 구글]

다행스럽게도 여성의 경우는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 호르몬이 DHT의 모낭 파괴적 기능으로부터 모낭을 보호해 준다. 하지만 많은 여성들이 잦은 육류 섭취로 인해 DHT 생산이 증가되거나, 스트레스로 인해 여성호르몬 수준이 불안정하게 되면 여성형 탈모가 진행된다(가발 광고는 남성만 나오다가 최근 들어 여성 가발 광고도 나온다. 그만큼 여성 탈모증 환자도 늘어났다는 얘기다).

탈모 전문의가 말한 탈모 예방 및 득모법(머리카락을 나게 하는 법)


양한방 의사들은 탈모로 고민하는 경우 반드시 식생활을 먼저 점검해봐야 한다고 조언한다. 한국 전통의 식생활은 남성 호르몬을 억제하는 ‘피토에스트로겐(phytoestrogen: 에스트로겐과 유사한 활동을 하는 식물성 화합물)’의 섭취량이 많았다.

하지만 육식 위주의 식습관으로 바뀌게 되면서 피토에스트로겐의 섭취량이 줄어든 것이 탈모의 가장 큰 원인이라고 지적한다. 한국의 전통식사로는 하루 약 50mg의 피토에스트로겐을 얻을 수 있지만, 육류 위주의 서양식 식사에서는 2~3mg밖에 얻을 수 없다.

라디오 프로에 출연했던 탈모 전문의의 탈모 예방과 득모를 위한 조언은 다음과 같다.

1. 미네랄 섭취를 충분히 할 것. 특히 아연이 풍부한 식품(굴, 생선, 귀리, 호박씨, 땅콩, 아몬드, 완두콩, 호두, 메밀 등)을 먹을 것(아연은 성장 호르몬을 포함한 인체 호르몬들의 적절한 활동에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한다. – 푸샵 주)
2. 현미, 검은콩, 조밥 등을 섭취할 것.
3. 육식을 줄일 것.
4. 절대 과식하지 말것.

5. 숙면할 것(숙면을 통해 스트레스 호르몬을 줄일 것). 숙면의 조건으로 잘 때 모든 빛은 차단할 것. 캄캄해야 멜라토닌 분비가 잘돼 숙면하고, 이로 인해 성장호르몬 분비가 잘 되기 때문임.

탈모 전문의는 위와 같이 꾸준히 실천하면 대체로 3개월이면 머리카락이 다시 자라기 시작한다고 했다. 언젠가 이발소 사장님께 탈모 증상이 있는 분들이 많으시냐고 물어봤다. 그랬더니

10명 중 6명 정도 되는 것 같다. 예전과 비교해서 많이 늘어났고, 특히 학생중에도 탈모 증상을 보이는 경우가 있어 걱정스럽다. – 이발소 사장님

라고 언급했다. 머리의 열 손실을 억제하고, 태양광선으로부터의 보호역할을 하는 모발은 손톱, 발톱과 더불어건강상태를 반영한다.탈모 증세가 생겼다는 것은 당신의 식습관에 빨간불이 들어왔다는 신호다. 거듭 강조하지만, 당신의 몸은 먹는 대로 만들어진다. 건강한 모발과 탈모 예방을 위해서라도 육류를 자주 섭취하는 식습관을 피하고 곡류와 채소,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는 건강한 식단으로 꼭 바꾸길 바란다.

덧: 오늘은 ‘택배 없는 날’, 택배 휴무일이라고 합니다. 유통의 발이 되는 택배 기사분들이 편히 쉴 수 있는 날 되길 바랍니다. 그리고 코로나19가 다시 확산세에 들어가고 있다니 긴장의 끈을 놓지 않으시길 바랍니다. 건강하고 행복한 금요일 되세요. (^▽^) 이상 푸샵이었습니다. ┌(ㆀ_ _)┐


참고: 푸샵글
참고: <Complete Home Medical Guide: 평생 가정 건강 가이드> 서울대학교병원 교수진 편역, 감수 | 정한PNP(2003)
참고: <대한피부과의사회, 탈모 오해와 진실 소개> 메디컬옵저버, 2015.7.24
참고: <탈모원인(DHT,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바로알기>

By 푸샵 이종구: <남자들의 몸 만들기, 2004> 저자
·자격사항: 개인/임상/재활 운동사, 미국체력관리학회 공인 퍼스널 트레이너(NSCA-CPT), NSCA-스포츠영양코치, 국가공인 생활스포츠지도사2급, 퍼스널 트레이너2급, 웃음치료사2급, 바디테크닉 수료
·사이트&SNS: http://푸샵.com페이스북,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