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OST] 모니터 너머로 잡힐듯한 설렘! ‘접속’ OST

PC통신 시절 설렘 가득한 모뎀 접속하는 소리

0
161

1997년, 가을 거리는 낙엽과 함께 온통 영화 《접속》 OST로 가득 찼었다. PC통신이라는 시대 상을 반영했지만 너무 생소했던 소재의 영화 《접속》. 기대와 우려의 뒤섞임 속에 개봉한 영화는 그야말로 대박이 났다. 그해 한국영화 최고 흥행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쥔다.

《접속》은 진정 OST에 힘입어 성공한 영화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종영한 드라마 <도깨비> OST가 음원 차트에서 올킬한 것과 비교할만하겠다. 아니 더 했을 것 같다). 당시 서울 관객 기준으로 80만 명(전국 283만 명)이 관람했고, OST CD는 무려 80만 장이나 판매되었으니 말이다.

추억의 영화 <접속> 전도연과 한석규의 풋풋함에 살짝 미소가 지어진다.
추억의 영화 <접속> 전도연과 한석규의 풋풋함에 살짝 미소가 지어진다. [이미지 출처: 구글]

응답하라! 1997. 그 시절 사랑의 메신저는 편지나 소개팅보다는,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PC통신 ‘채팅’을 많이 이용했다. 2000년을 넘어 지금에 와서 보면 그 시절 사랑의 메신저는 디지털이 아닌 아날로그라 불리는 추억이 되었다.

하지만 그 당시 PC통신 채팅은 인터넷이 대중화되기 전 나름 디지털 개념에 속했다. 지금 유행하고 있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의 고전인 것이다. 《접속》은 PC통신이라는 고전 SNS 방식을 이용한 이성 간의 사랑에 더욱 불을 당긴 셈이다.

1997년 전후를 비교해보자면 푸샵은 1997년 전에는 친구, 사촌, 이성 간의 연락 수단은 전화보다 편지를 주로 이용했었다. 지금까지 보관하고 있는 편지만 1천여 통이 넘으니, 편지는 꽤 중요한 메신저였던 셈이다. 군에 있을 때는 가요책과 팝송책에 수록된 펜팔란을 이용해, 요즘 유행하는 ‘썸’도 편지를 주고받으면서 탔다.

초등학교 때부터 주고 받은 편지가 천여 통에 이른다. 그 시절엔 편지가 SNS였다.
초등학교 때부터 주고받은 편지가 천여 통에 이른다. 그 시절엔 편지가 SNS였다. [이미지 출처: 푸샵]

1997년 이후에는 전화선에 연결된 모뎀에서 들려오는 소리마저 가슴 뛰게 했던 PC통신을 이용해 연락하고, 삐삐 번호를 교환했다. 서로 얼굴도 모른 채 전화선을 타고 모뎀을 거쳐 파란 화면에 찍힌 글자를 보며 서로에 대한 호감을 키워갔다. 물론 채팅으로 친해지게 되더라도 편지라는 메신저는 여전히 이용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이메일과 PC 메신저를 거쳐 스마트폰 SNS 어플로 대체되기는 했다.

언젠가 만날 것 같은 사랑

《접속》의 줄거리는 이렇다. 갑자기 떠나버린 옛사랑에 대한 그리움으로 닫힌 삶을 살고 있는 방송국 PD 동현(한석규). 어느 날 옛사랑 영혜로부터 전달된 음반으로 인해 그의 일상이 흔들리기 시작한다. 친구 희진의 애인을 짝사랑하는 케이블 TV 홈쇼핑 가이드인 수현(전도연).

짝사랑의 외로움이 깊어지면 심야 드라이브를 한다. 어느 날 드라이브 중에 자동차 사고를 목격함과 동시에 그때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에 매료되어 PC통신을 통해 그 음악을 신청한다. 서로 알지 못하는 이들이 우연히 PC통신을 통해 연결된다. 

두 사람의 대화는 채팅 창에서 오갈 법한 가벼운 대화를 넘어 차츰 서로의 속내를 이야기 하기 시작한다. 아직 얼굴도 모르는, ‘해피엔드’와 ‘여인2’라는 ID 간의 소통이지만 이들의 대화는 점점 깊어져 가는데…

두 사람은 PC통신을 통해 서로에 대해 알아가기 시작한다. 전도현의 어깨 너머로 보이는 추억의 PC통신 파란 화면.
두 사람은 PC통신을 통해 서로에 대해 알아가기 시작한다. 전도현의 어깨너머로 보이는 추억의 PC통신 파란 화면. [이미지 출처: 영화 <접속>)

여인2(수연) | 처음에 ID를 보고 특이하단 생각을 했었어요. 왜 그런 ID를 쓴 거죠? 특별한 이유라도 있어요.
해피엔드(동현) | 아뇨. 우연히 어느 책 표지에서 봤는데… 그냥… 현실엔 존재하지 않는 단어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해피엔드 | 그쪽 ID엔 특별한 의미가 있습니까?
여인2 |  유일한 별명이에요.
해피엔드 | 특이한 별명이군요.

여인2 | 학교 다닐 때 잠깐 연극을 한 적이 있는데 그때 생긴 별명이었어요. 제가 맡은 배역이 여인2 였거든요. 왜 그런 거 있잖아요. 지나가는 여인1, 여인2… 갑자기 그때 생각이 나서 그냥 썼어요.
해피엔드 | 연극을 좋아하나 보죠?
여인2 | 아뇨 그런 건 아녜요. 연극보단 영화를 좋아해요.

여인2 | 저… 찾고 있는 그 분말이에요. 아마 만나게 될 거예요. 어느 쪽이든 애타게 찾고 있다는 건 인연이라는 증거거든요. 만나야 될 사람들은 반드시 만난다고 들었어요.
여인2 | 전 그걸 믿어요.
해피엔드 | 끝내 어긋나는 만남도 있어요… 하지만 나도 그 말을 믿고 싶군요. 

여인2 | 우리는 서로에 대해 별로 아는 게 없죠? 저는 전화로 물건을 팔아요.
해피엔드 | 당신은 상품을 팔고 난 음악을 팔고… 비슷한 데가 있군요. 

만나야 될 사람은 반드시 만난다고 들었어요.

PC통신 때문에 전화요금이 많이 나와 부모님께 혼난 사람들도 있었던 그 시절의 추억들. 지금은 손에 쥔 모바일 기기를 통해 24시간 온라인에 접속되어 있는 일상을 살고 있다. 그럼에도 외로움은 점점 더 늘어가는 모바일 호모 사피엔스를 위해 오늘은 영화 《접속》 OST 사라 본(Sarah Vaughan)의 《A Lover’s Concerto》를 감상하며 추억에 잠겨보길 바란다. 심쿵!~

치이이이익~삐이이이익….추억의 모뎀 소리, 추억의 파란 화면
사라 본의 <A Lover’s Concerto>를 들으며 PC통신에 접속
[거북선2]님께서 입장하셨습니다
모니터 속 너머에 있는 손에 잡힐 듯 한 설렘
역 앞 그리고 극장 앞
모니터 속 그녀는 지금쯤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 접속 OST | A Lover’s Concerto

■ 접속 OST | The Look of Love 

■ 접속 OST | Come away with me(3분 7초까지) & Pale Blue Eyes(3분 17초부터)

■ 함께 읽으면 좋은 글 
[영화 OST] her, 그녀. 소통과 사랑의 소유에 관한 물음표 Her OST 
[영화 OST] 유통기한 만년의 사랑… ‘중경삼림’ OST
[영화 OST] 바다에 잠든 100년의 사랑이여! ‘타이타닉’
[영화 OST] 서로를 하나로 이어주는 음악의 힘 '비긴 어게인' OST
[영화 OST]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8월의 크리스마스’ OST

참고: 영화 <접속>, 1997년
참고: 푸샵 글

By 푸샵 이종구: <남자들의 몸 만들기, 2004> 저자
·자격사항: 개인/임상/재활 운동사, 미국체력관리학회 공인 퍼스널 트레이너(NSCA-CPT), NSCA-스포츠영양코치, 국가공인 생활스포츠지도사2급, 퍼스널 트레이너2급, 웃음치료사2급, 바디테크닉 수료
·사이트&SNS: http://푸샵.com페이스북,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