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OST] 한 곡 추시겠습니까? – ‘바람의 전설’ OST

신선한 바람으로 나를 휘감아버린...

0
149

2005년, 어느 무료했던 봄날 토요일 오후에 본 한 편의 영화. 2004년 4월에 개봉했던 이성재, 박솔미 주연의 <바람의 전설, Dance With The Wind>을 1년 지난 후에야 봤다. 영화 원작은 성석제의 단편소설 <소설 쓰는 인간>. 해피엔딩을 믿지 않는 시선을 담은 원작과 달리 <바람의 전설>은 한 사람의 정체성과 삶의 활기를 되찾아주는 춤에 관한 영화다. 일본 영화 <쉘 위 댄스>처럼 춤을 통해 용기를 내는 사람의 이야기다.

화창한 봄날 오후, 당신은 바람 한 점 없는 것이 좋은가? 아니면 바람 한 점이 당신의 뺨과 머리카락을 어루만져 주는 것이 좋은가? 아무런 미동도 없는 화창한 날은 자칫 따분하고 무료할 수 있다. 하지만 희노애락이 담긴 바람이 살며시 불어준다면, 마치 바람과 함께 춤을 추는 것처럼 생동감 넘치는 날로 변할 수 있다. 바람 한 점 없는 인생을 상상할 수 있겠는가? 영화는 그렇게 신선한 바람으로 나를 휘감아버렸다. 

이 얘기를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되나?
전 아주 무료하고 따분한 인간이었습니다.
전 어느 땐가부터 특별한 이유도 없이
하루하루 사는 게 무의미한 인간이 되어가고 있었습니다.
바람 한 점 없는 사막 한복판에 서 있는 선인장처럼 말입니다. 
– 풍식(이성재)의 대사
<바람의 전설>을 수 십 번 본 것 같다. 정확히 말하면 세 번째까진 ‘보는 영화’였다면, 네 번째 이후로는 ‘듣는 영화’가 되었다. 글을 쓰는 지금도 보는 게 아니라 듣고 있으니 말이다. 한 번 듣게 되면 온종일 듣게 된다(춤바람나는 게 이런 기분 일지도 모르겠다;;;). 쉴새 없이 흐르는 경쾌한 OST가 보는 영화가 아닌 듣는 영화로 만들어 버리기 때문. 춤을 소재로 한 영화지만, 음악 영화라고 하기에 손색이 없는 <바람의 전설>. 춤 영화의 계보를 잇는 한국 영화 중에 <댄서의 순정>, <스윙 키즈>가 있지만 OST만큼은 <바람의 전설>이 압도적, 이지 않을까 싶다. 

한 곡 추시겠습니까?
영화의 오프닝 멘트

어느 날 내게 불어왔던 행복한 바람. <바람의 전설. 2004>
어느 날 내게 불어왔던 행복한 바람. <바람의 전설. 2004>

<바람의 전설> OST는 다음과 같이 구성되어 있다. 

01.  He was beautiful – Shirley Bassey
02.  Rock around the clock – Bill Haley & The Comets
03.  Rock and roll music – Cagey Strings
04,  Jurame  – Gisselle 
05,  Hit the road, jack – Buster Poindexter
06,  What to do – Matt Monro
07,  Dancing Shoes – 이정열
08,  Oh, How I miss you tonight – 류정은
09,  Voy a Quitarme el anillo – 엄지영
10,  May each day – 이정열
11,  Do you wanna dance – 엄지영
12,  Asi – 엄지영
13,  Oh, How I miss you tonight – 백현수

저작권이 미해결 된 것인지 모르겠으나 ‘Santa claus is coming to town’이 빠진 게 좀 아쉽긴 하다. 

<바람의 전설>은 삶의 활기를 되찾아주는 춤에 관한 영화다.
<바람의 전설>은 삶의 활기를 되찾아주는 춤에 관한 영화다. [이미지 출처: <바람의 전설>]

중요한 건 제가 춤을 좋아하게 되었단 거예요.
– 연화(박솔미)의 대사

춤 하나에 매료되어 자신의 인생을 걸어버린 주인공 풍식. 인생의 전부를 걸만한 무엇을, 나는 지금 하고 있는가? <바람의 전설>은 그 물음에 답하라고 나에게 살며시 바람을 넣는다. 리듬이 섞인 바람을…

자칫 색안경을 끼고 바라볼 수 있는 한국의 사교댄스와 카바레 문화. 영화는 그런 생각을 날려버리고도 남을 만큼 음악과 춤 그리고 바람과 함께 맛깔스럽고 경쾌하게 그리고 있다. 그래서 이 영화는 내게 듣기에 더 좋은 영화로 다가왔을 것이다. 그리고 그것이 잘 선정된 OST가 주는 힘이 아닐까 한다.

첫 스텝을 내딛는 순간!~
전율 같은 게 온몸을 휘감고 돌면서
왜 진작에 춤을 몰랐었는지
그때까지 춤을 모르고 산 게 억울해서
전 저도 모르게 한숨을 내뱉고 말았습니다.
– 풍식(이성재)의 대사

스텝 스텝 1 스텝 2 스텝 3

풍식이 밟았던 첫 스텝의 그 짜릿함을, 나는 무엇으로부터 발견해낼 수 있을까? 
내 인생을 걸만한 무엇을 찾았나? 아니면 여전히 찾고 있나?  
빠져든다는 것은 이런 것… 열정이란 이런 것… 
배우의 발견… 이칸희와 문정희
‘Santa claus is coming to town’ OST와 함께 춤추던 박솔미에게 반함…
보는 영화가 아닌 듣는 영화가 되어버린…
춤. 꼭 배워보고 싶다… (더 미루면 안 되는데…)
언젠가 만날 그녀에게 하고 싶은 한 마디. 한 곡 추실래요?
약속해줘. 포기하지 않겠다고.
내 인생에도 바람이 불었으면 좋겠다. 행복한 바람이…

영화를 보신 분은 그때의 감동과 추억을 떠올리면서, 편안히 감상해보시길 바랍니다.

■ <What to do> – by Matt Monro

풍식: 혹시 왈츠 추실 줄 아십니까?
경순(이칸희): 잘 추시나요?
풍식: 즐겁게 출 줄 압니다

■ <He was beautiful> – by Shirley Bassey

영화의 마지막 댄스 씬에 나오는 OST <He was beautiful>은 로버트 드 니로 주연의 영화 <디어 헌터, 1978>에 삽입되었던 곡이기도 하다.

풍식: 한 곡만 더 춰주시겠습니까?
연화: 기꺼이…

■ <Jurame> – by Gisselle Ortiz Caceres

<Do You Wanna Dance> – 엄지영, <Oh, How I Miss You Tonight> – 류정은, <Voy a Quitarme El Anillo> – 엄지영 
덧: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봄은 부지런히 우리 곁으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 상황이 잘 극복되길 바라면서, 움츠렸던 몸을 펴고 리듬에 몸을 맞길 수 있는 OST와 함께 한 스텝 밟아 보시는 건 어떨까요? 평온하고 건강한 주말 되시길 바랍니다.  (^▽^) 이상 푸샵이었습니다. ┌(ㆀ_ _)┐
■ 함께 읽으면 좋은 글 
[영화 OST] 서로를 하나로 이어주는 음악의 힘 '비긴 어게인' OST
[영화 OST] 찬란하고 예쁘神 여고시절의 소환! ‘써니’ OST

참고: 영화 <바람의 전설>

By 푸샵 이종구: <남자들의 몸 만들기, 2004> 저자
·자격사항: 개인/임상/재활 운동사, 미국체력관리학회 공인 퍼스널 트레이너(NSCA-CPT), NSCA-스포츠영양코치, 국가공인 생활스포츠지도사2급, 퍼스널 트레이너2급, 웃음치료사2급, 바디테크닉 수료
·사이트&SNS: http://푸샵.com페이스북,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