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OST] 처음이라 서툴렀던 첫사랑의 기억 ‘건축학개론’

우리 모두는 누군가의 첫사랑이었다.

0
162

누구나 사랑을 간직하고 산다. 추억이라는 앨범의 한편에 깊숙이 넣어두고 잊은 채 아등바등 살아가던 어느 날 문득, 싱그러웠던 젊은 날의 사랑을 꺼내 보는 것만큼 애틋한 일이 또 있을까? 언제나 과거형인 지난날의 첫사랑. 그 기억을 꺼내어 끄적거리게 만들었던 영화 《건축학개론》그리고 OST 전람회의 《기억의 습작》

영화 <건축학개론, 2012>
영화 <건축학개론, 2012>

어쩌면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15년 만에 그녀를 다시 만났다.
건축가가 된 서른다섯의 승민(엄태웅)이 일하는 사무실로 15년 만에 불쑥 나타난 서연(한가인.).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는 승민에게 서연은 자신을 위한 집을 설계해달라고 한다. 자신의 이름을 건 첫 작품으로 서연의 집을 짓게 된 승민. 함께 집을 완성해 가는 동안 어쩌면 사랑이었을지 모를 그때의 기억이 되살아나 두 사람 사이에 새로운 감정이 쌓이기 시작하는데…

15년 만에 승민 앞에 나타나 자신의 집을 지어달라고 말하는 서연(이미지 출처: 영화 <건축학개론>)
15년 만에 승민 앞에 나타나 자신의 집을 지어달라고 말하는 서연(이미지 출처: 영화 <건축학개론>)

어쩌면… 사랑할 수 있을까? 건축학개론 수업에서 그녀를 처음 만났다.
생기 넘치지만 숫기 없던 스무 살, 건축학과 1학년 승민(이제훈)은 ‘건축학개론’ 수업에서 처음 만난 음대생 1학년 서연(수지)에게 반한다. 함께 숙제를 하게 되면서 차츰 마음을 열고 친해지지만,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는 데 서툰 순진한 승민은 친구 납뜩이에게 조언을 구해도 보지만, 입 밖에 낼 수 없었던 고백을 마음속에 품은 채 작은 오해로 인해 서연과 멀어지게 되는데…

전람회의 '기억의 습작'을 함께 듣는 승민과 서연(이미지 출처: 영화 <건축학개론>)
전람회의 ‘기억의 습작’을 함께 듣는 승민과 서연(이미지 출처: 영화 <건축학개론>)

떨리는 마음에, 용기 없음에 제대로 표현하지 못했던 첫사랑, 누구나 서투르다.
처음 사랑을 경험하게 되었을 때 우리는 서투르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친구에게 자신의 이야기가 아닌 척 조언을 구한다. 그만큼 첫사랑은 누구에게도 들키고 싶지 않을 만큼 조심스럽게 다뤄야 했던 감정인지도 모른다. 세상에 태어나 처음 느껴보는 그 감정. 서툴렀고, 부족했고, 표현하기 힘들게 만들었던 떨림과 설렘. 이젠 기억의 한편에 보관되어 있는 그 아련한 감정. 그 첫사랑의 기억을 소환해 추억하게 만들고, 그때의 감정들을 퍼즐 맞춤하게 만드는 영화 《건축학개론》. 보고 나면 반복해서 듣게 만드는 OST 《기억의 습작》.

승민은 친구 납뜩이(조정석)에게 자신이 좋아하는 여대생과 자신의 감정에 대해 털어놓는다.(이미지 출처: 영화 <건축학개론>)
승민은 친구 납뜩이(조정석)에게 자신이 좋아하는 여대생과 자신의 감정에 대해 털어놓는다.(이미지 출처: 영화 <건축학개론>)

“납뜩이 안 가잖아, 납뜩이…

“저기, 첫눈 오는 날 뭐해?”… “우리 그 날 만날까?”

“너 옛날에 약속했었잖아, 나 집 지어 준다고 기억 안 나?”

“나는 니가 내 첫사랑이었으니까!”

건축학개론 듣고 싶다.
스무 살, 열심히 군 복무 중이었네.
첫사랑, 그 기억의 습작.
서툴렀던 마음, 표현하지 못했던…
돌아갈 수 있다면 반드시 용기 내어 보리.

■ 전람회의 <기억의 습작>

■ 건축학개론 뮤직 비디오 – As One의 <원하고 원망하죠>


참고: 영화 <건축학개론>

By 푸샵 이종구: <남자들의 몸 만들기, 2004> 저자
[개인/임상/재활 운동사, NSCA-CPT, 스포츠영양코치, 생활스포츠지도사